무려 ’16억원’에 낙찰된 삼성 노트북 클라스…

  						  
 								 

네이버 쇼핑을 기준으로 가장 비싸게 팔리고 있는 노트북은 대략 2000만원 정도다.

그런데 최근 삼성 노트북이 16억원에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16억원에 팔린 삼성 노트북에는 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악성코드 6개가 심어져 있었다는 것이다.

삼성 넷북 ‘NC10-1GB’ 모델인 이 노트북에는 워너크라이, 아이러브유, 브랙에너지, 마이둠, 소빅, 다크데킬라가 심어졌다.

악성코드 워너크라이는 전 세계 150여개국에서 20만대 이상의 컴퓨터를 감염시켰고 약 4조원 규모의 피해를 끼쳤다.

‘사랑고백’을 가장한 이메일 형태의 악성코드 아이러브유는 전 세계 약 308만대의 컴퓨터를 감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노트북에 심겨진 6개의 악성코드가 전 세계적으로 피해를 입힌 규모는 약 112조원에 달한다.

이 노트북의 이름은 ‘혼돈의 지속’이다. 행위 예술가 구오 오동은 “‘추상적인’ 사이버 위협을 물리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이 작품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노트북은 현재 사이버보안업체 딥인스팅트가 위탁관리하고 있으며 노트북 낙찰자는 설치된 악성코드를 퍼트리지 않는다고 서약해야 한다.

노트북에 심겨진 악성코드들은 USB를 꽂거나 인터넷을 연결하지 않으면 노트북 밖으로 나올 수 없다고 알려졌다.

16억원에 낙찰된 삼성 노트북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형적인 돈세탁 아니냐”, “갑자기 잡히는 와이파이..”, “난 이거 보고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16억도 적은 가치라고 생각했음”, “작품명: 사촌동생의 흔적”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샌디스크, 온라인커뮤니티

현재 조두순 아내가 살고 있다는 미친 장소….

MBC ‘실화탐사대’에서 방송 최초로 조두순 얼굴이 공개되었다.

출소가 얼마 남지 않은 조두순, 실화탐사대 제작진들은 단 한편의 방송만으로는 담아낼 수 없을 만큼 심각한 우리 사회의 성.범.죄자 관리 실태를 고발한다며 2부 제작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취재 도중 제작진들은 충격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고.

끔찍한 사건 이후 조두순의 가족과 나영이 가족은 모두 이사를 했다. 그러나 확인 결과, 가해자와 피해자는 이웃이나 다름없는 가까운 거리에 살고 있었다.

생각만해도 소름끼치는 상황.

두 가족은 10년간 서로를 인지하지 못한 채 가까운 거리에서 살고 있었는데 이후 조두순의 부인이 거주지를 이전했으나, 이 역시도 나영이 가족으로부터 채 1km도 떨어지지 않은 곳이었다.

여기서 가장 큰 문제가 되는 것은 바로 조두순의 출소.

출소가 2년도 채 남지 않은 조두순은 가족에게 다시 돌아와 나영이 가족과 이웃이 되는 어이없는 일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법적으로 막을 방법은 대한민국에 존재하지 않는다.

조두순과 이웃이었다는 사실에 나영이 가족들은 충격을 넘어선 수준이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피해자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입장을 들을 수 있었다.

또한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찾아낸 조두순 부인과의 인터뷰도 오늘 29일 밤 10시 5분 MBC ‘실화탐사대’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욕도 아까운 새.끼”, “진짜 패.버리고 싶다”, “더러운 새.끼 진짜”, “아 헬조선 진짜 더럽다 더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실화탐사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