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나왔던 ‘정신과 의사’가 여성들에게 고소당한 이유

  						  
 								 

각종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김현철 정신과의사.

지난 28일 방송된 MBC PD 수첩은 김 원장에 대한 그루밍 성.범.죄, 약물 과다처방 등 의혹을 제기했다.

매체는 김 원장이 정신질환자의 취약한 심리를 이용해 그루밍 성.폭.력을 가했다고 보도했고, 그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한 여성만 최소 2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A 씨는 지난 4월 김원장에게 성.적으로 착취 당했다고 주장했고, 다른 환자 B 씨 역시 지난 2017년 김 원장에게 성.적으로 이용당했다고 김 원장을 고소했다.

심지어 김 원장이 환자나 직원들에게 습관적으로 성.희.롱을 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과거 김 원장의 병원에서 근무했던 한 직원은 “매사에 하는 말이 음.담패.설이다”라며 “저한테 시계를 보여주면서 자기의 xx가 이렇게 굵고 크다고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다른 전 직원은 “김 원장이 오늘 OO님 옷을 야.하게 입고 왔다”라며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고 했다. 그의 성.범.죄 의혹이 불거지며 과거 그가 MBC 무한도전에 나와 했던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013년 3월 무한도전 노 스트레스 특집에 출연했던 김 원장은 무한도전 멤버들과 1:1로 면담하며 그들을 진단했다.

그는 정형돈에게 “교감, 부교감 신청 수치 모두 낮다는 걸로 나왔다. 교감은 생존에 필요한 신경이고, 부교감은 공포나 분.노를 달리해주는 신경인데 두 신경의 균형이 맞지 않으면 불안을 느낀다”라고 진단하며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이 자주 보이는데 불안하다는 심리적 표현이다.

전체적인 검사 결과 본인 안에 있는 깊은 부분을 외면하려는 태도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명수에 대해서는 “반적으로 자기애.성 성.향이다. 내가 제일 잘 났으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수도 있다”며 “지나치게 남들과 비교하거나 다른 사람 반응에 의존하지 않으면 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에게는 “책임감이 강한 사람이다”라고 말하며 “조심스럽고 신중하며 전반적으로 경직돼 있다. 본인에게 느슨해져야 한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김 원장은 최순실 박근혜 국정농단 당시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조.현병이 의심된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고, 배우 유아인에게 정신병의 일종인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PD 수첩, 무한도전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대표적인 친한파라고 알려진 일본 유명 축구선수

한국과 일본, 정말 가까운 나라이지만 서로에 대한 경계심이 항상 불꽃튀고 있다.

그래서일까. 우리는 늘 일본과 관련된 모든 것이라면 늘 열심히 이를 악물고 해왔다. 그 중에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는 것은 아마 축구 경기가 아닐까싶다.

그런데 일본 유명 축구선수 중에 친한파라고 불린다는 선수가 있다.

국내에서 유명한 일본 축구 선수 혼다 케이스케가 그 주인공이다.

평소 친한파로 남한과 북한에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혼다는 재일 조선인 학교를 방문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꿈을 포기하지 말라”는 조언을 건네며 강연을 이어나갔다. 사실 혼다는 일본 내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는 선수이다. 한국으로 치면 박지성과 같은 탑클래스인 것.

그런 혼다가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의 조그마한 조선학교를 방문한 데는 조선학교 출신 안영학의 권유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혼다는 이날 전 J리그 선수 안영학과 함께 조선학교 학생들의 응원차 깜짝 방문을 하였는데 학생들은 강당에 들어온 혼다를 보고 함성을 쏟아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혼다는 사실 지금도 안영학을 한국어로 “형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그래서 조선학교에 와달라는 안영학 권유에 혼다는 흔쾌히 승낙했다.

이 외에도 혼다는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본인 트위터에 문재인과 김정은 사진을 올리며 이를 축하하는 글을 남기기도 하였다.

하지만 여전히 미개한 일본 국민들은 혼다를 공개적으로 욕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한국 팬들은 “일본은 계속 싫어해도 이 형만큼은 진심으로 응원하겠다”라며 그를 응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