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북한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다는 것

  						  
 								 

최근 북한 학교에서 개설 중이라는 과목이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주북한 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7일 평양과학기술대학에서 첫번째 중국어능력시험(HSK) 센터가 문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리진쥔 주북한 중국대사, 장조철 북한 교육위원회 부위원장과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HSK 시험은 중국이 1990년부터 실시 중인 시험이다. 북한은 137번째 HSK 센터를 설치한 국가가 됐으며, 평양과학기술대학은 1천 141번째로 문을 연 HSK 센터가 됐다.

박상익 평양과기대 교장은 “센터가 북한의 중국어 학습자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북중 양국의 언어·문화 교류에 새로운 교량을 놓을 것이다. 양국 우호협력에 긍정적으로 공헌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북한에는 중국어 학습 열기가 있다”면서 “과거에는 러시아어나 영어가 가장 인기 있는 외국어였지만 지금은 중국어다. 많은 학교에서 중국어 수업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뤼 연구원은 이어 “북한 사람들은 중국어를 배우면 취업에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어 능력은 북한이 개방하고 아시아와 통합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BBC,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오직 남자 학생들을 위해 휴게실 만든 대학교 ㄷㄷ

아마 대부분의 대학교에서는 남학생 휴게실보단 여학생 휴게실 운영 비중이 더욱 컸을 것이다.

아예 없는 경우도 종종 있었는데 이런 가운데 한 대학교는 오직 남학생들을 위한 휴게실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져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 명지대학교 자연캠퍼스에 생긴 남학생 전용 휴게실이다.

지난 10일 명지대학교 자연캠퍼스 총학생회 페이스북에는 남학생 휴게실 개방 안내와 더불어 휴게실 내부 사진이 올라와 부러움의 대상이 되었다.

공강 중, 편안함을 주는 소파와 2층 침대들과 함께 퇴실하기 전 자신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거울까지 있어 센스있는 인테리어를 자랑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냉난방 시설까지 구비된 해당 휴게실은 학생회비로 운영되며 휴식을 방해할 요소는 보이지 않았다. 이를 본 명지대 학생들은 “학교 좋아졌다”, “통학러에게 감동적인 공간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총학생회는 8가지 휴게실 이용수칙을 정해놓고 문 앞에 붙여놓아 학생들에게 이를 숙지하며 이용해달라고 강조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Facebook 명지대학교 자연캠퍼스 총학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