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망신시켰던 ‘배리나’가 당당히 올린 OECD 후기 영상

  						  
 								 

탈코르셋한 뷰티 유튜버라는 타이틀로 페미활동을 하고 있는 유튜버 배리나는 지난 OECD 포럼에 한국 대표로서 참석한 적이 있다.

하지만 포럼에서 했던 “대한민국 전역에는 몰래 카메라가 어디든 있다” 발언으로 그는 한국 망신이라는 논란을 빚어냈다.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배리나Lina bae’를 통해 그는 OECD 포럼에 참석했던 후기 영상을 올려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해당 영상은 OECD포럼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 갔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어 영상에서는 배리나 정부 개입설에 대해 헛소문이라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윽고 영상에서 계속해서 나온 장면은 숙소에서 초밥을 먹는, 에펠탑을 보러 가는 과정에서 들린 프랑스 빵집, OECD 포럼 디너 파티에 참석했던 장면도 등장하였다.

배리나는 영상 마지막 부분에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는 자막과 함께 후기 영상을 마무리 했다.

이어 그는 다시한번 영상을 통해 “정부에서 계획적으로 배리나를 OECD 포럼에 보냈다”는 의혹에 대해 어이없는 유언비어는 그만둬 달라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이가 없네”, “한국 망신시켜놓고 지는 여행하다 왔네”, “어이없는 유언비어는 배리나 당신이 퍼트리고 있는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배리나Lina b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