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실패하자 김정은이 하고 있는 미친 짓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으로 돌아간 후 북한에서 피바람이 불고 있다는 루머가 나왔다.

31일 조선일보는 북한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를 비롯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실무진들이 숙청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혁철 특별대표는 총.살 당했으며,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혁명화 조치(강제 노역 및 교육을 통한 처벌)를 당했다.

이 북한 소식통은 “김혁철이 지난 3월 외무성 간부 4명과 함께 조사받고 미림비행장에서 처.형당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철은 해임 후 자강도에서 강제 노역 중이다”라는 증언까지 나온 상황이다.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하노이 통역을 담당했던 신혜영은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밖에 지난해 방남으로 국내에도 이름을 알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현재 근신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 4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장금철 신임 부장으로 교체돼 하노이 회담 협상을 이끌었던 실무자들에 대한 문책성 인사가 이뤄졌고, 북한 내에서 김영철계 인사로 통했던 김혁철 특별대표 역시 경질설이 제기된 바 있다.

이 때문에 대미외교, 비핵화 협상 업무 등이 통일전선부에서 외무성으로 넘어가리라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다만 조선일보는 이 북한 소식통 발언의 신빙성을 추정할 만한 지위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와 같은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 측은 “모든 북한 관련 동향을 살피고 있다. 기사가 얼마만큼 확인된 사안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섣부른 판단이나 언급을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남친이 계단에서 미,끄러지는 여자를 피,했습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