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 전 도난됐던 보물이 발견된 역대급 장소

  						  
 								 

평범하기 그지없는 경상북도 안동의 한 식당.

그러나 식당의 벽지를 뜯어내자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물건이 그곳에 숨어 있었다.

25년 전에 도.난돼 행방을 알 수 없었던 보물 1008호, ‘만국 전도’였다.

만국 전도는 17세기 중반 조선 현종 때 만들어진 지도로, 국내에서 만든 세계지도 가운데 가장 오래되었다.

도.난당했던 문화재가 어째서 식당 벽지 뒤에 숨어 있었던 것일까?

골동품 업자 A 씨가 장물로 거래되던 지도를 구매해 자신의 식당에 숨겨둔 것이다.

그의 집에서는 보물급의 조선 후기 고서적 100여 점이 쏟아져 나왔다.

도.난당한 문화재는 다수가 해외로 불.법 유출되거나 세탁과정을 거쳐 암.시장에 흘러들어 가는 까닭에 회수가 어렵다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골동품 업자 A 씨의 덜미가 잡히면서 또 다른 문화재들의 행방을 찾게 되었다.

업자 B 씨는 조선 초기 양녕대군이 직접 쓴 숭례문 목판을 남몰래 보관하고 있었다.

지난 2008년 숭례문이 불탄 뒤 우리나라에 단 하나밖에 남지 않은 숭례문 목판이다.

골동품 업자들은 식당이나 허름한 비닐하우스 창고, 골동품들 사이에 도난당한 문화재들을 숨겨 놓고 지냈다. 골동품 업자들은 공소시효가 끝난 줄 알고 몰래 숨겨왔던 문화재를 팔다가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다시 찾은 문화재를 원래 주인인 후손들에게 돌려줄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YTN 자막뉴스

YG 손절하고 새 소속사 들어간 유병재 근황

종합 엔터테이너 유병재가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로 들어간 소속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병재는 지난 21일 매니저 유규선 씨와 함께 몸 담았던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YG는 유병재 씨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6월 초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그동안 YG와 함께 하며 유병재 씨를 사랑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며, 그의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YG를 떠난 유병재는 최근 MCN 업계 대표 기업 샌드박스 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와 전속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샌드박스는 다양한 분야의 영향력 있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및 1인 창작자들과 함께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MCN 기업이다. 유병재의 이러한 행보는 최근 유튜브를 중심으로 빠르게 변하는 온라인 콘텐츠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추측된다.

샌드박스는“최근 유병재가 그간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되어 매니저 유규선씨와 함께 샌드박스와 6월 부로 전속 계약을 맺는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고심 끝에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되는 자유분방한 분위기 속에서 젊은 스타트업인 샌드박스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편이 의미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앞으로 샌드박스에서 방송 출연 외에도 크리에이터로서 제작자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향후 계획을 말했다.

이필성 샌드박스 대표이사는 “독보적인 캐릭터의 유병재 씨와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유병재 씨의 재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전문 PD 및 제작 지원인력을 투입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근 다양한 사건·사고를 일으킨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스타트업으로 가는 행보에 유병재를 향한 누리꾼들의 응원이이어지고 있다.

한편 2011년 SNL코리아에서 방송작가로 활동한 유병재는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라는 학벌이 밝혀지면서 화제를 모은 적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병재 인스타그램 및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