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난리 난 12살 일본 소녀 클라스….JPG

  						  
 								 

부모가 자식에게 특성을 물려주는 유전자는 어느정도 자식의 신체조건을 결정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유전자를 너무 많이 몰.빵(?)당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되는 12살 소녀가 나타나 누리꾼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2018년을 기준으로 일본 남성의 평균 키는 170.82cm, 여성의 평균 키는 158.31cm이다.

그러나 소녀의 가족들은 유독 큰 키를 자랑한다.

소녀의 아빠는 190cm, 엄마는 186cm의 키를 자랑하며 일본의 평균 키를 하드캐리(?)하고 있는 것 같은 인상을 남긴다. 그리고 그들의 유전자를 몰.빵받은 12살 소녀의 키는 더욱 놀랍다.

12살이 된 그들의 딸의 키는 무려 184cm다. 사진 속에서 가운데 우뚝 솟아 있는 사람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여자의 성장판은 15살이 되면 닫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12살인 소녀의 키는 더 자랄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그러나 소녀의 키가 클 수 있었던 건 단지 부모님의 유전자 때문만은 아닌 듯하다. 소녀가 농구부로 활동하고 있는 것 또한 소녀가 184cm의 키를 가질 수 있는 비밀이었을 것이다.

또래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에도 큰 키 때문에 한눈에 눈에 띄는 소녀, 키 때문에 어른으로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시종일관 밝고 명랑한 모습을 보였다.

키가 184cm인 12살 소녀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스포츠계 러브 콜이 엄청날 듯”, “저기서 더 클까?”, “와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종합 엔터테이너 유병재가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로 들어간 소속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병재는 지난 21일 매니저 유규선 씨와 함께 몸 담았던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YG는 유병재 씨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6월 초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그동안 YG와 함께 하며 유병재 씨를 사랑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며, 그의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YG를 떠난 유병재는 최근 MCN 업계 대표 기업 샌드박스 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와 전속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샌드박스는 다양한 분야의 영향력 있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및 1인 창작자들과 함께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MCN 기업이다. 유병재의 이러한 행보는 최근 유튜브를 중심으로 빠르게 변하는 온라인 콘텐츠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추측된다.

샌드박스는“최근 유병재가 그간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되어 매니저 유규선씨와 함께 샌드박스와 6월 부로 전속 계약을 맺는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고심 끝에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되는 자유분방한 분위기 속에서 젊은 스타트업인 샌드박스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편이 의미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앞으로 샌드박스에서 방송 출연 외에도 크리에이터로서 제작자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향후 계획을 말했다.

이필성 샌드박스 대표이사는 “독보적인 캐릭터의 유병재 씨와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유병재 씨의 재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전문 PD 및 제작 지원인력을 투입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근 다양한 사건·사고를 일으킨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스타트업으로 가는 행보에 유병재를 향한 누리꾼들의 응원이이어지고 있다.

한편 2011년 SNL코리아에서 방송작가로 활동한 유병재는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라는 학벌이 밝혀지면서 화제를 모은 적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병재 인스타그램 및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