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기자회견하던 이상민에게 생긴 역대급 사건

  						  
 								 

궁상민이라는 별명으로 다시 한번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이상민, 현재 그는 안 나오는 프로그램이 없을 정도로 방송계에서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그리고 최근 다시 한번 이상민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 출연했던 최민수는 자신의 흑역사를 말했다. 그리고 그가 지우고 싶다던 흑역사는 다름 아닌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이였다.

과거 2016년 이상민 이혼 기자회견 장소에 라이더 차림으로 갑자기 나타났던 최민수. 때문에 그 당시 많은 이들이 의문을 나타냈는데 최근에서야 그 이유가 밝혀졌다.

처음부터 기자회견에 참석하려고 간 것이 아니라 입을 연 최민수.

이어 그는 “바이크를 타고 가다가 우연히 기자 회견장을 지나게 되었다. 사람들이 몰려있어 무슨 일인지 보려고 기자 회견장을 둘러봤는데 그곳에 있던 기자들이 갑자기 길을 열어줬다”며 말을 이어 갔다.

최민수는 “들어오라니까 들어갔다. 진행요원도 내가 기자회견에 참석한다고 생각했던 것”이라며 그동안 숨겨져있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상민과 친하긴 했지만 이혼 기자회견장은 들어갈 생각이 전혀 없었다”며 “취재진들의 질문에 성의있게 대답했는데 괜히 할 말이 없어 이상민한테 처신 똑바로 해 임마 라고 호통쳤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최민수는 사건 이후 이 상황에 대해 이상민과 더 얘기해본 적은 없다며 이야기를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ㅋㅋㅋㅋㅋ이게 뭔 난리야”, “기자회견 난입사건 아니야?ㅋㅋㅋ”, “갑자기 분위기 최민수”, “이상민 ㄹㅇ 당황했을 듯ㅋㅋ”, “제 2의 조세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2 ‘해피투게더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