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집단 때문에 채널 정지먹게 생긴 여성 유튜버

  						  
 								 

명품 엉덩이로 운동하는 영상을 올리던 유튜버 애프리TV가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지난달 애프리TV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이제 채널을 멈추어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에 처하게 됐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운동하는 은행원 킴 카다시안 엉덩이 따라잡기 등으로 유명세를 얻었지만 그만큼 그녀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들이 존재했던 것이다.

애프리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특정집단 등의 문제제기 및 신고로 인해 유튜브의 엄격한 검열이 빈번하게 이루어졌고, 거의 영상을 매번 업로드할 때마다 유튜브 측에 문제에 대한 재검토를 요청할 수밖에 없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애프리의 영상들은 유튜브의 가이드라인 규정을 벗어나지 않아 영상이 올라갈 수 있었다. 그러나 끊이지 않은 신고로 인해 최근에는 과거 허가를 받았던 영상까지 삭제되는 일이 발생했다.

애프리는 “유튜브의 검열이 더 강화됐고, 경고 3번을 받을 시에는 채널 강제 정지가 되는 규정이 있지만 제 채널은 3번의 경고를 받지 않았음에도 하루아침에 계정정지수준의 극단적인 통보를 받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재검토를 요청했을 때 문제가 없다고 하던 유튜브가 이제와서 갑작스럽게 태도를 돌변해 엄격한 잣대로 채널에 정지수준의 통보를 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고 안타까운 상황입니다”라고 말했다.

애프리에 따르면 채널의 정지 여부는 6월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아쉽다” “운동 영상이 도움이 많이 됐는데 안타깝다” “유튜브에서 정지를 안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애프리 유튜브, 애프리 인스타그램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시아 인종이 미국가서 살면 백인에게 당하는 일

서민정 딸 예진이 친구가 집에 놀러와있어서 친구네 아빠가 데리러 온 상황

집주인은 신발벗고 있는데 친구네 아빠는 신발신고 들어와서 다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