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고유정이 ‘사이코패스’가 아니라는 증거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경찰은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씨의 정신질환 가능성을 부정했다.

경찰은 11일 오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열린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최종 수사브리핑에서 “피의자인 고씨의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씨가 범행 과정에서도 면밀한 계획과 실행이 확인됐고, 조사과정에서도 별다른 이상 징후를 느끼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고씨를 직접 조사한 프로파일러의 조사 결과, 사이코패스의 경우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고려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고유정은 가족과의 관계를 계속 유지하려는 정황을 봤을 때 사이코패스는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범죄 수법이 잔인하다고 해서 무조건 사이코패스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또 “경계성 성격 장.애 등 일부 정신 문제가 관찰되지만 진단 기록도 없는 등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범행동기에 대해 경찰은 “피의자가 전 남편인 피해자와 자녀의 면접교섭으로 인해 재혼한 현재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깨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며 “피해자의 존재로 인해 갈등과 스트레스가 계속될 것이라는 극심한 불안이 범행으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찰은 “고씨에 대한 정신질환이 확인되지 않았으므로 정신감정을 의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고씨의 범행동기와 정신상태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 프로파일러 5명을 투입해 고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이어 고유정은 전남편 강모씨와 6년간 연애한 후 결혼했고 정상적인 회사생활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고유정이 사이코패스가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어 이수정 교수는 “경계성 성격 장.애는 감정의 기복이 심해 잘할 때는 잘한다. 그래서 장기 연애가 지속될 수 있었을 것. 문제는 본인이 기대하지 않았던 혼인과 결혼생활에 포악한 정체를 드러냈던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 피해자의 시.신을 종량제 봉투를 사용해 유기한 것은 본인만의 장례행위였을 것이라며 그간 고유정은 전남편에 대한 집착이 많았기에 시.신 일부를 이동하면서 정서적 변화, 마음의 정리를 느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범죄 심리 전문가들은 고씨가 사이코패스 또는 경계성 성격 장.애일 가능성 등을 제기한 바 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오는 12일 고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고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 등이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