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또 사고 쳐서 욕먹고 있는 마이크로닷 근황….


 						  
 								 

마이크로닷(신재호)이 ‘불법 녹취’ 한 정황이 포되어 논란이 일었다.

마이크로닷은 지난 18일 제천에 거주하는 피해자 A 씨의 집을 찾아갔다. 마이크로닷은 부모 사기 사건과 관련하여 A 씨에게 합의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지난 10일 중부일보에 따르면 A 씨는 “마닷이 자신의 친척과 함께 내가 일하는 사무실을 방문했다. 합의해 달라고 이런저런 말을 했으나 제가 거절했다. 이후 마닷 일행이 사무실 빠져나가고 저도 건물 아래에 창고로 내려왔는데 창고 셔터 너머로 남성의 목소리가 들렸다.

마닷 목소리였다. 거기서 마닷이 ‘쓸만한 내용 녹음 잘 됐어요?’라고 묻자 같이 온 일행이 앞부분 쓰면 안 돼, 우리한테 불리해라고 말하는 걸 똑똑히 들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A 씨는 “대화 당시 녹음을 한다고 말하지 않았어요”라며 그들의 녹음 의도를 추측했다. 이어 A 씨는 “또 알아보니깐 서울 유명 로펌 변호사를 샀는데, 그 로펌 수임료가 기본 1억에서 2억이었”라며 마이크로닷 가족의 진정성에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마이크로닷은 또 다른 피해자 B 씨를 만난 정황도 포착됐다. B 씨는 마이크로닷의 어머니 김 씨와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B 씨는 “재호와 김 씨가 돈이 없다며 합의를 해야 일부라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라며 “곗돈(당시 1천500만원)은 법적으로 확인 안 되니 쳐주지도 않고, 나머지 2천 500만원만 합의해달라고 했다”며 “10분 정도 얘기를 듣다가 자리를 떴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러한 마이크로닷의 불법녹취 정황히 드러나자 많은 누리꾼은 분노한 반응을 보였다. 다수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마이크로닷이 전혀 진정성이 없는 행동으로 ‘연예계 복귀’를 희망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왔다. 나아가 마이크로닷 가족의 처벌이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마이크로닷 인스타그램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황당한 이유로 일본에서 입국 거부 당했었던 연예인

참 거리는 가깝지만 마음만으로는 멀게만 느껴지는 대표적인 음침국 일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소 어처구니 없는 이유로 일본으로부터 입국 거부를 당했었던 연예인들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1. 이승철 – 독도에서 그날에라는 노래 불렀다는 이유

2. 정광태 – 독도 명예 군수이자 독도는 우리 땅 이라는 곡으로 유명한 가수 정광태는

방송 촬영 차 일본 방문하려 제작진과 비자 신청했지만 유독 정광태만 석연찮은 이유로 입국 거부

3. 하이라이트 – 일본에서 열렸던 패션쇼에서 사전 동의 없이 기모노 착용을 강요. 이에 “한국 정서를 고려해 달라”며 거부.

또한, 일본 방송 중 독도는 우리땅 외침과 희움 팔찌 착용으로 위안부 인식이 재조명. 

이후 입국 거부

4. 송일국 – 독도 수영 횡단 프로젝트 참여한 송일국은 드라마 신이라 불린 사나이가 일본에서 방영 취소 되는 일 발생.

당시 일본 외무성 부대신 야마구치 쓰요시가 “앞으로 일본에 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을 남겨 큰 논란. 그 후 송일국은 자신의 SNS에 “대한 민국 만세”를 씀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