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또 마.약 의혹에 휩싸인 YG 소속 아이돌


 						  
 								 

약국이란 별명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마.약 사건에 휘말렸던 YG 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가수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12일자 디스패치는 “YG 아이콘의 비아이는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투약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으로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해 공개했다.

비아이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 씨에게 “그건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딜러)가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엘(LSD)은 어떻게 하는 것이냐”라고 투.약 방법을 묻기도 했다.

심지어 비아이는 “그거를 평생하고 싶다. 센 거야?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 보이고 됨?”이라고까지 말했다. 이후에도 그가 지속적으로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이 있는 대목이다.

A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압수한 휴대폰 등에서 이 둘의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카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라며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디스패치와 통화에서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아이콘은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다. 당시 그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비아이 SNS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이혼 후 김구라가 아들 통장 확인했다가 놀란 이유.JPG

김구라의 아들이자 힙합 가수로 활동중인 그리의 통장 잔고가 온라인 상에서 회자되고 있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무리 봐도 엄마가 XXX이야” “남을 해하고 취한 이득은 결국 어떻게든 날아가기 마련이란다..” “과거 남 욕한거에 대한 업보인가.. 불쌍한 그리”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채널A 아빠본색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