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출연한 설리가 읽고 표정 굳어졌다는 악플 내용


 						  
 								 

아역활동으로 이름을 알리다 SM 걸그룹으로 데뷔했던 설리.

짧지도 길지도 않은 활동 기간 그는 수많은 악플과 수많은 논란을 빚어냈다. 결국 설리는 걸그룹 활동을 접었고 잠시 휴식기를 가졌다.

하지만 그는 활동을 하지 않는 시기에도 다양한 논란이 되었고 설리가 자신의 SNS에 올리는 사진마다 늘 문제가 되었다.

그리고 최근 설리는 다시 방송활동을 시작했다.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하게 되었는데 해당 프로그램은 연예인들이 자신에게 달린 악플을 직접 읽어보는 내용이다.

설리 또한 자신에게 달린 악플을 읽기 시작했다.

평소 SNS에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일상 사진을 올렸던 설리는 항상 논란이 되었는데 이를 지적하는 듯한 악플을 읽기 시작했다.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지”

수위가 높은 악성 댓글을 읽은 설리는 이내 굳은 표정을 보였다.

해당 프로그램 예고편에서는 굳은 표정으로 무언가를 말하는 설리의 모습이 공개되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첫방송 봐야겠다”, “와 설리는 악플 너무 많지 않을까”, “나였으면 저런거 읽다가 눈물흘렸을 듯”, “설리도 되게 멘탈 강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JTBC2 ‘악플의 밤’ 예고편, 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