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가 투약했던 마.약이 진짜 위험한 이유


 						  
 								 

약국이란 별명이 있는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휩싸였다.

12일자 디스패치는 “YG 아이콘의 비아이는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투약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으로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환각제 LSD는 마.약.효과가 코.카인이나 필.로폰보다 최소 100배 이상 강한 데다 환각증세가 며칠에서 길게는 1∼2년이 지난 뒤에도 다시 나타날 수 있는 물질이다.

지난 2017년에는 LSD에 중독된 20대 남성이 환각상태에서 모친을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디스패치가 입수한 카카오톡 대화에 따르면 비아이는 LSD에 대한 끔찍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아이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 씨에게 “그건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딜러)가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엘(LSD)은 어떻게 하는 것이냐“라고 투약 방법을 묻기도 했다.

심지어 그는 “그거를 평생하고 싶다. 센 거야?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 보이고 됨?“이라고까지 말했다. 이후에도 그가 지속적으로 LSD 마.약.을 투약했다는 것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A 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압수한 휴대폰 등에서 이 둘의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카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라며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디스패치와 통화에서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아이콘은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다. 당시 그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비아이 SNS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황당한 이유로 일본에서 입국 거부 당했었던 연예인

참 거리는 가깝지만 마음만으로는 멀게만 느껴지는 대표적인 음침국 일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소 어처구니 없는 이유로 일본으로부터 입국 거부를 당했었던 연예인들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1. 이승철 – 독도에서 그날에라는 노래 불렀다는 이유

2. 정광태 – 독도 명예 군수이자 독도는 우리 땅 이라는 곡으로 유명한 가수 정광태는

방송 촬영 차 일본 방문하려 제작진과 비자 신청했지만 유독 정광태만 석연찮은 이유로 입국 거부

3. 하이라이트 – 일본에서 열렸던 패션쇼에서 사전 동의 없이 기모노 착용을 강요. 이에 “한국 정서를 고려해 달라”며 거부.

또한, 일본 방송 중 독도는 우리땅 외침과 희움 팔찌 착용으로 위안부 인식이 재조명. 

이후 입국 거부

4. 송일국 – 독도 수영 횡단 프로젝트 참여한 송일국은 드라마 신이라 불린 사나이가 일본에서 방영 취소 되는 일 발생.

당시 일본 외무성 부대신 야마구치 쓰요시가 “앞으로 일본에 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을 남겨 큰 논란. 그 후 송일국은 자신의 SNS에 “대한 민국 만세”를 씀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