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걸린 비아이가 탈퇴하면서 남긴 어이없는 말


 						  
 								 

마.약 논란에 휩싸인 YG 엔터테인먼트 아이콘의 비아이가 그룹을 탈퇴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비아이는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말하며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하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자신이 마.약을 구입하려고 했지만 투약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이어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과 멤버들에게 너무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며 “저희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12일 디스패치가 비아이의 마.약 구입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으로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비아이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 씨에게 “그건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딜러)가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엘(LSD)은 어떻게 하는 것이냐“라고 투약 방법을 묻기도 했다.

심지어 그는 “그거를 평생하고 싶다. 센 거야?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 보이고 됨?“이라고까지 말했다.

A 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압수한 휴대폰 등에서 이 둘의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카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라며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디스패치와 통화에서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아이콘은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다. 당시 그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비아이 SNS,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페-미하면 못생겼다고?” 인증샷 공개했던 여성 대참사…

사실 그들은 여성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하지만 사회에서 페-미니스트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그리 곱지 않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페-미라고 칭하는 여성들이 극단적인 남성혐-오와 미러링이라며 각종 사회적 이슈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남성들에게 그동안 당한 행동을 그대로 갚아주겠다며 남자 화장실, 목욕탕 몰래 카메라 설치는 물론 박근혜 찬양까지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미는 못생긴 사람만 한다고 하는게 안타까워서 인증”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올라와 큰 반응을 얻고 있다.

글쓴이의 얼굴인 듯, 눈과 반쪽얼굴을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여기에는 숨어있는 반전이 있었다.

이어 글쓴이는 “그니까 못생긴 사람만 페-미일거라고 생각ㄴㄴ”라며 추가 글을 덧붙였다.

하지만 이 사진 속 숨겨져 있던 진실은 사진 도용이었던 것이다. 사진 실제 주인은 천관후이라는 이름을 가진 중국 여자의 셀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멍청하네…요즘 시대가 어느때인데 도용을ㅋㅋㅋ”, “너무 당당하게 사진도용!”, “ㅋㅋㅋㅋㅋㅋ그저 웃는다”, “뭐임?ㅋㅋ걸리지나 말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