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활동 뜸해졌던 ‘김태희’ 어마어마한 근황


 						  
 								 

김태희가 미국 LA 인근 도시 어바인(Irvine)에 주택을 구매하여 화제를 모았다.

김태희는 LA 현지에 타운 하우스 격인 고급 주택 단지 내 한 채를 분양받았다.

현지 시세는 200만달러(한화로 약 23억 6,000만원) 추정 된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오늘 13일 “김태희가 미국 LA 인근 도시 어바인에 주택을 샀는데, 가격은 200만달러대”라고 말하며 “김태희가 구매과정에서 남편 비(정지훈)를 대동했으며, 오랜 상의 끝에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태희가 구매한 지역은 현지의 높은 교육열로 유명하다. 이 지역은 ‘손지창-오연수’, ‘차인표-신애라’ 등 스타 커플이 둥지를 튼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충분히 한국에서도 톱스타 반열에 오른 김태희가 왜 미국 주택을 샀을까?

일각에서는 김태희가 미국진출을 앞둔 거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한 관계자는 “향후 남편 비의 미국 활동을 염두에 뒀지만, 김태희 본인도 할리우드 진출에 욕심을 부렸다”며 “김태희는 결혼 전후로 미국 영화 및 드라마 출연을 적극적으로 타진했다”고 귀띔했다.

아울러 관계자는 “출산 이후 할리우드 진출이라는 성과를 팬들에게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태희는 지난 2017년 가수 겸 배우 비와 화촉을 밝혔으며, 그해 10월 딸을 출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TV, 김태희 인스타그램, 비 인스타그램, 하퍼스 바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미용실 직원이 손님 모르게 사용한다는 실제 은어들

유명 헤어 디자이너 기우쌤이 미용실 은어에 대해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UMAX 박씨네 미장원에서는 베트남 호이안에 미용실을 차리기 위해 준비를 시작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기우쌤이 일하는 미용실을 찾아가 샴푸하는 법을 시작으로 여러 일들을 배워갔다.

방송인 정재호는 “헤어숍에 가면 SP 도와드릴게요 그러잖아”라며 그게 무슨 뜻인지 물었다.

이어 그는 “(헤어숍 직원들이) 무전할 때 2번 손님 SP 들어가십니다 하더라”며 직접 흉내를 내기도 했다. 기우쌤은 SP가 샴푸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재호는 “샴푸는 2음절이고 SP는 3음절이다. 더 길어지는 것”이라며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유튜버 하늘은 “손님들이 못 알아듣게 하려고 그러는 것 아니냐”고 물었고 정재호는 “아 좀 멋있게?”라며 이해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우쌤은 멤버들에게 MMR이 뭔지 아느냐고 질문했고 멤버들이 모른다고 하자 “MMR은 마무리다. 좀 있어 보이게 하려고…”라며 웃었다.

또한 하늘은 “숍 용어 중에 1번, 2번, 3번, 4번, 5번 등 이런 게 있던데…”라며 그게 무엇인지 물었다. 기우쌤은 “1번은 빠르게, 2번은 천천히다”라며 숫자별 의미를 전했다.

하늘은 “전 그건 안다. AS”라고 말했다. 기우쌤은 “AS는 A-service로 가장 먼저 하는 서비스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AS는 손님에게 음료나 잡지 등을 제공하는 사전 서비스였던 것.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UMAX 박씨네 미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