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400명 꼬.셔봤다는 픽업 아티스트 남성의 행동

  						  
 								 

자신을 픽업 아티스트라 소개한 남성.

현장 검증을 위해 개그우먼 정주리를 대상으로 꼬.시는 시뮬레이션을 했다.

이 남성은 “혹시 오늘 옷. 안 입고 나오셨어요”라며 정주리를 향해 말을 건다.

황당한 표정으로 정주리는 “입고 나왔는데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남성은 “바디페인팅 한 것처럼 너무 잘 어울려서요”라며 말한다.

이어 남성은 “이면적인 매력이 있는 것 같아서 말 좀 걸러 왔거든요”하며 대시하는 이유를 말했다.

그러자 정주리는 “죄송한데요 저 혼자 있고 싶거든요?”라며 상황극을 애써 마무리시켰다.

이를 지켜보던 김원희는 웃으며 이렇게 해서 여자를 어떻게 꼬시냐면서 픽업 아티스트 남성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픽업 아티스트라는 단어 조차도 웃김”, “온라인 게임에서 꼬신거아님?”, “턱도 없다 진짜”, “정주리 현실 표정ㅋ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알고보니 해외에서 ‘인종차별’ 당하고 있던 방탄소년단

대한민국의 자랑 방탄소년단이 해외 공영방송사에서 말도 안되는 인종차별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일 밤(한국시간) 방송된 호주 공영방송사 Channel9 뉴스 프로그램 20 to One은 방탄소년단과 관련한 소식을 보도하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반영하는 뉴스를 내보내면서 호주의 코미디언들의 인터뷰를 삽입했던 것이 화근이었다. 인터뷰에 응한 이들은 방탄소년단을 향해 인종차별, 성.차별, 외국인 혐오 등 발언으로 비아냥을 멈추지 않았다.

먼저 여성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이 차트에 포함됐다며 칭찬하자 남성 진행자는 “모른다. 들어본 적이 없다”며 비꼬았다.

이어 이들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은 전.쟁 걱정이 없겠다”면서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이 그룹을 살펴보면 폭.탄이 터.진 것보다 그렇게 좋지 않다”며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한반도 상황에 대입해 조롱했다.


무엇보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영어 실력을 문제 삼으며 “미국에서 1등하는데 영어 하는 멤버가 1명이라니. 신기하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방탄소년단의 위상을 보여줬던 ‘UN 연설’도 그들에게는 단지 조롱의 대상이었다. 한 인터뷰이는 “UN에서 연설했는데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관한 것이었을걸?”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심지어 “방탄소년단 팬들은 강력하다. 내가 한 번 멤버 중에 게.이가 있어?라고 물었더니 나를 엄청 공.격하더라”라며 성.차별도 서슴치 않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20 to One,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