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가 돼지고기 집에 들어가 했던 행동…


 						  
 								 

동물구호단체 채식주의자의 행동이 구설에 올랐다.

지난 18일 자신을 채식주의자라고 밝힌 A 씨가 영업 중인 돼지고기 무한리필 집에 들어가 “여러분이 먹는 것은 음식이 아니라 동물이다, 동물을 살.해.하지 말라”고 외쳤다. A 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지난(19일) SNS에서 일파만파 빠르게 퍼져갔다.

동물구호단체 ‘서울 애니멀 세이브’ 소속이라 밝힌 A 씨는 “첫 방해시위 영상을 올렸다”고 자신의 SNS에 알렸다. 공개 된 영상 속에서 그는 ‘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라는 팻말을 들고 영업 중인 한 돼지고기 음식점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면서 A 씨는 식사 중인 손님들에게 “잠시만 저를 주목해주세요! 지금 여러분이 먹는 건 음식이 아니라 동물입니다. 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다”고 강조했다.

결국 가게 사장으로 추측되는 이에게 시위를 제지당했으나, 이후 A 씨가 현장에서 외치지 못했던 내용을 SNS상에 개재하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그는 “우리가 인간으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다른 동물에게 고.통.을 가하거나, 폭.력.을 행사하거나, 착.취.를 가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하며 “지금 제 말이 불쾌하거나 우습게 들리는지는 몰라도 동물이 겪고 있는 폭.력.적 현실을 생각해달라. 동물 살.해.하지 말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 애니멀 세이브’에 소속된 이들의 시위는 이번 처음이 아니었다. 같은날 다른 초밥집에서도 시위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때에도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당시 음식을 먹던 손님들을 방해했다.

또한, A 씨의 과거 트윗 글 역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인수인계 문서에 “채식주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내용을 적은 것. 완전히 업무와 무관한 내용을 적었다. 이를 두고 자신의 신념과 공적 업무를 구분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심지어는 채식주의를 지향하는 A 씨가 ‘마라탕’을 먹은 사실까지 밝혀졌다. 당시 A 씨는 자신의 SNS에 마라탕 사진을 올리면서 “모닝 마라탕~”이라는 문구를 작성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채식주의를 표방하면서 시위까지 주도한 인물이 마라탕을 먹었다고 자랑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남겼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한국 요리 중에 육수마저 거부하면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없어져 버린다”고 의견을 남기며 A 씨의 행동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트위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남친이 계단에서 미,끄러지는 여자를 피,했습니다…”

“남친이 계단에서 미,끄러지는 여자를 피,했습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