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퍼졌던 송중기, 송혜교 불화설 내용;;

  						  
 								 

배우 송혜교와 송중기가 이혼 절차를 밟았다.

오늘(27일) 송중기가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 절차 소송을 진행했다. 이날 송중기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우리 법무법인은 송중기 씨를 대리하여 6월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라며 “아울러 이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송중기 씨의 공식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라며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 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 가운데 그들을 둘러싼 과거 불화설이 화제를 모았다.

일부 해외 매체들이 송혜교와 송중기 사이에 의심을 한 것. 지난 2월경 매체 중국 차이나 프레스는 “송혜교가 결혼 후 처음으로 결혼반지를 끼지 않은 채 등장했다”라고 언급하며 불화설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한 송혜교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결혼반지를 끼지 않는 송혜교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매체는 송혜교의 SNS 계정을 언급하며 “송혜교가 송중기랑 찍었던 사진을 다수 삭제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국내 누리꾼들은 “결혼 반지는 불편해서 끼지 않는 사람이 많다”며 “잘 살고 있는 부부를 모함하지 말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하지만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절차에 돌입하자, 국내 누리꾼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잘살고 있는 부부가 하루아침에 이혼하니 마음이 안 좋다”라며 씁쓸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 2016년 KBS 2TV 태양의 후예‘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이후 2017년 10월경 부부의 연을 맺었다. 현재 송혜교는 tvN 드라마 ’남자친구‘ 이후 활동을 쉬고 있으며, 송중기는 현재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은섬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태양의 후예 캡처 본(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 언론사에서 신조어를 사용하자 달린 댓글 내용

과거 한 뉴스 기사에서 신조어인 댕댕이, 커여워, 머박등의 신조어 등장으로 한글 파괴 논란과 우려가 있다는 기사에 달린 댓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기사에 달린 댓글

#자기네말을 가지고 그말을 쓰는 그 나라 사람들이 재미있게 뒤틀고 비꼬고 즐긴다면 그보다 더 좋은 현상이 어딨나. 기성세대들의 우려를 불러 일으켰던, 시대마다의 신조어들은 모두 그 화력을 다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즐이라든지, 고고씽이라든지

열거하기엔 지면이 모자랄만큼 많은 신조어들이 그야말로 불꽃처럼 피다가 사라졌다. 지금 그런단어를 입에 올렸다간 어딘가 정신이 이상한 사람으로 몰릴거다.

현재 트렌디하게 쓰이는 신조어들의 운명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기성세대들 역시 덮어놓고 혀만찰게 아니라. 이처럼 피고지는 신조어들을 관심있게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그안에 풍속과 세태와 그 시대의 열망과 삶이 있기 때문이다.

언어는 결코 파괴되지 않는다. 한글과 한국어는 한글 창제이래 유례가 없는 번영을 누리고 있다.
만약 언어가 파괴되는 날이 도래한다면 그것은 누군가 이 언어를 함부로 썼기 때문이 아니라
더이상 그 누구도 이 언어를 가지고 다른 재미를 찾을 생각을 하지 않는 때일거다.

시쳇말로 주모 샤타내리게끔 우리를 국뽕에 취하게 만드는 한글이지만, 정작 세계인이 오지고지리는 그 완벽한 문자 한글이 가장 위기를 맞았을 때는, 지금처럼 너도 나도 즐겨쓰고 막쓰는 때가 아니라 누군가 못쓰게 훼방놓고 천대하던 언젠가 아니었나?

아마도 세종대왕님은 지금쯤 지하에서 광광 울고계실걸. ㄹㅇ 기특하고 핵 기뻐서.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페이스북

현재 ‘일본 중딩’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한글’

거리는 참 가깝지만 마음만큼은 멀게만 느껴지는 일본, 최근 고베 신문에서는 흥미로운 소식을 보도해 일본 뿐만 아닌 한국에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중학생들 사이에서 새로 유행하고 있다는 고백 방법인데, 참 특이하게 한글을 이용한다는 것. 그들은 굳이 일본어를 두고 왜 한글로 고백하는 것일까?

보도에 따르면 메신저 ‘라인’을 통해 좋아하는 사람에게 한글로 고백한다고 한다. 라인에는 번역 채팅창 기능이 있는데 그것을 활용하는 것이다.

채팅방에 좋아하는 사람을 초대해 하고 싶은 말을 쓰면 라인에서 자동으로 한국어로 번역해준다. 일본 10대들에게는 한글이 이색적이고 귀여워보여 설렘을 더해준다고 한다.

실제 일본에 거주 중인 한 중학생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라인 내용을 공개했다. 그녀는 자신의 남자친구로부터 한국어로 된 “당신을 좋아합니다”라는 채팅을 받았다고 한다.

위 사진에서 보이듯 한글로 작성된 “귀신 귀엽고”를 일본어로 번역하면 “진짜 귀여워”로 해석 된다. 따라서 일본 중학생들 사이에서는 한글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 너네 글자로 고백해”, “한글 쓰지마라”, “별의 별”, “관종들인가…”, “중딩들만의 귀여움이 느껴진다ㅋㅋㅋ”, “풋풋하네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너에게 닿기를’, 고베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