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퍼지고 있는 송중기 송혜교 ‘찌라시’ 진실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을 둘러싸고 이른바 증권가 지라시가 퍼지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지인이 입을 열었다.

27일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송중기, 송혜교와 절친한 지인 A 씨는 “지금 말도 안 되는 증권가 지라시가 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 씨는 “두 사람이 태양의 후예를 통해 만나 진심으로 사랑했고 결혼까지 했다. 결혼 후 서로의 바빠진 스케줄, 성격 차이로 멀어졌고 이혼에 이르게 된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현재 돌고 있는 지라시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송혜교와 부적절한 관계라는 루머에 휩싸인 배우 박보검 역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온라인상에서 박보검과 함께 작품을 한 송혜교가 부적절한 관계를 가져 이혼까지 오게 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성 지라시가 일파만파로 퍼졌다.

근거 없는 루머가 퍼지자 박보검 소속사 측은 “현재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소문에 대해서 너무 황당하다. 송혜교 씨 마지막 작품을 함께해서 그런 소문이 도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소문을 일축했다.

27일 송중기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 법무법인은 송중기 씨를 대리해 6월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해 같이 송중기 씨의 공식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고 말하며 송중기가 직접 작성한 글을 전달했다.

송중기는 송혜교와의 이혼에 대해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라며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2016년 방영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듬해 10월 결혼하며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시아 인종이 미국가서 살면 백인에게 당하는 일

서민정 딸 예진이 친구가 집에 놀러와있어서 친구네 아빠가 데리러 온 상황

집주인은 신발벗고 있는데 친구네 아빠는 신발신고 들어와서 다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