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면서 감옥에서 풀려난 박유천 근황..

  						  
 								 

마.약 구매 및 투.약 혐의로 구속돼 1심 재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박유천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일 경기 수원지방법원 형사 4단독(김두홍 판사)은 박유천의 1심 선고 공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그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원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보호관찰 및 치료 명령도 내렸다.

선고가 끝난 뒤 박유천은 수원구치소에서 석방돼 곧바로 집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고 하루 뒤인 지난 3일 박유천이 집에서 촬영한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박유천의 동생 박유환은 자신의 SNS에 “오늘은 방송을 하지 않고 형과 시간을 보내려고 한다. 미안하다. 내일 방송에서 만나자. 약속하겠다. 감사합니다 여러분(Hi 바보s! Today… I will not be streaming, going to spend time with hyung! Catch up with everything… Sorry! Will be streaming tomorrow though, I promise! Thank you again everyone)”라는 글을 남기며 박유천이 팬들에게 받은 편지들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유천은 집안에서도 선글라스를 낀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었다.

박유천은 석방되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 사회에 많이 봉사하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꼭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지난 2~3월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와 함께 마.약 판매자와 접촉한 뒤 130만원을 주고 3차례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했고, 6차례 걸쳐 자신의 집과 호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박유환 SNS,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미용실 직원이 손님 모르게 사용한다는 실제 은어들

유명 헤어 디자이너 기우쌤이 미용실 은어에 대해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UMAX 박씨네 미장원에서는 베트남 호이안에 미용실을 차리기 위해 준비를 시작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기우쌤이 일하는 미용실을 찾아가 샴푸하는 법을 시작으로 여러 일들을 배워갔다.

방송인 정재호는 “헤어숍에 가면 SP 도와드릴게요 그러잖아”라며 그게 무슨 뜻인지 물었다.

이어 그는 “(헤어숍 직원들이) 무전할 때 2번 손님 SP 들어가십니다 하더라”며 직접 흉내를 내기도 했다. 기우쌤은 SP가 샴푸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재호는 “샴푸는 2음절이고 SP는 3음절이다. 더 길어지는 것”이라며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유튜버 하늘은 “손님들이 못 알아듣게 하려고 그러는 것 아니냐”고 물었고 정재호는 “아 좀 멋있게?”라며 이해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우쌤은 멤버들에게 MMR이 뭔지 아느냐고 질문했고 멤버들이 모른다고 하자 “MMR은 마무리다. 좀 있어 보이게 하려고…”라며 웃었다.

또한 하늘은 “숍 용어 중에 1번, 2번, 3번, 4번, 5번 등 이런 게 있던데…”라며 그게 무엇인지 물었다. 기우쌤은 “1번은 빠르게, 2번은 천천히다”라며 숫자별 의미를 전했다.

하늘은 “전 그건 안다. AS”라고 말했다. 기우쌤은 “AS는 A-service로 가장 먼저 하는 서비스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AS는 손님에게 음료나 잡지 등을 제공하는 사전 서비스였던 것.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UMAX 박씨네 미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