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간 ‘근친’이 합법이라는 유럽국가들.jpg

  						  
 								 

‘근친’은 굉장한 사회적 금기인 것으로 느껴지지만, 유럽의 실상을 보면 사실 그렇지 않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 수 있다.

영국 일간 더썬이 소개한 이 지도는 색별로 남매간 근친이 허용되는 정도를 보여준다.

초록색으로 표시된 영국, 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동유럽 일부 지역은 근친이 불법인 곳이다.

영국에서 1908년에 통과된 근친처벌법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근친을 행했을 때 여성은 처벌을 받을 가능성 정도가 있는 반면, 남성은 무기징.역까지 선고될 수 있다.

스페인, 러시아, 그리고 포르투갈에서는 서로 합의된 근친이 합법화되어있다.

프랑스, 벨기에, 룩셈부르크에는 친족 간의 근친을 금하는 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탈리아에서는 근친이 공적인 스캔들을 일으켰을 때만 불법이라고 한다. 그럴 경우에는 2년에서 8년 사이의 징.역에 처하게 된다.

그리스, 라트비아, 리투아니아에서는 근친이 어른에게는 불법이지만 미.성.년자에 한해서는 따로 정해진 법이 없다고 한다.

한편, 2016년에 스코틀랜드에서는 ‘성.인 합의 근친’을 합법화하지는 청원이 있었지만,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he Sun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페-미하면 못생겼다고?” 인증샷 공개했던 여성 대참사…

사실 그들은 여성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하지만 사회에서 페-미니스트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그리 곱지 않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페-미라고 칭하는 여성들이 극단적인 남성혐-오와 미러링이라며 각종 사회적 이슈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남성들에게 그동안 당한 행동을 그대로 갚아주겠다며 남자 화장실, 목욕탕 몰래 카메라 설치는 물론 박근혜 찬양까지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미는 못생긴 사람만 한다고 하는게 안타까워서 인증”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올라와 큰 반응을 얻고 있다.

글쓴이의 얼굴인 듯, 눈과 반쪽얼굴을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여기에는 숨어있는 반전이 있었다.

이어 글쓴이는 “그니까 못생긴 사람만 페-미일거라고 생각ㄴㄴ”라며 추가 글을 덧붙였다.

하지만 이 사진 속 숨겨져 있던 진실은 사진 도용이었던 것이다. 사진 실제 주인은 천관후이라는 이름을 가진 중국 여자의 셀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멍청하네…요즘 시대가 어느때인데 도용을ㅋㅋㅋ”, “너무 당당하게 사진도용!”, “ㅋㅋㅋㅋㅋㅋ그저 웃는다”, “뭐임?ㅋㅋ걸리지나 말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