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방 루머 이후 잠수탔던 고준희가 쓴 글….


 						  
 								 

前 빅뱅 멤버 승리의 카톡방에서 거론한 여배우라는 헛소문에 휘말렸던 배우 고준희가 오랜만에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고준희는 지난 9일 인스타그램에 “지난 몇 개월간 많은 소속사에서 영입 제의를 줬다. 감사한 일이고 배우로서 빨리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많은 상처로 어떠한 결정도 쉽게 하기 힘든 상황이다”라며 자신이 활동을 중단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여러 추측 글은 사실이 아니니까 아무렇지 않은 모습 보이며 활동하고 싶지만, 엄마·아빠가 너무 고통받고 있다. 더는 이런 상황이 확산하지 않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며 “그런 글을 보는 것도, 부모님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 고준희는 “더는 저와 제가 사랑하는 부모님이 고통받지 않게 이런 기사와 댓글들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며 “많은 응원 보내주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현재 고준희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종료한 뒤 씨제스, 에잇디크리에이티브 등 기획사와 계약을 논의했으나 최근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준희는 승리의 카톡방에 거론된 뉴욕 여배우라는 루머 때문에 곤욕을 치러야 했다.

당시 카톡방 사람들은 일본 사업가를 접대할 파티 준비 내용에서 뉴욕 여배우를 언급했다.

해당 인물이 고준희라는 루머가 퍼지자 지난 4월 고준희는 “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알린다”고 밝혔다.

고준희 측은 이후 고준희에게 승리와 관련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은 경찰에 고소하며 법적 대응에 나선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고준희 SNS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페-미하면 못생겼다고?” 인증샷 공개했던 여성 대참사…

사실 그들은 여성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하지만 사회에서 페-미니스트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그리 곱지 않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페-미라고 칭하는 여성들이 극단적인 남성혐-오와 미러링이라며 각종 사회적 이슈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남성들에게 그동안 당한 행동을 그대로 갚아주겠다며 남자 화장실, 목욕탕 몰래 카메라 설치는 물론 박근혜 찬양까지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미는 못생긴 사람만 한다고 하는게 안타까워서 인증”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올라와 큰 반응을 얻고 있다.

글쓴이의 얼굴인 듯, 눈과 반쪽얼굴을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여기에는 숨어있는 반전이 있었다.

이어 글쓴이는 “그니까 못생긴 사람만 페-미일거라고 생각ㄴㄴ”라며 추가 글을 덧붙였다.

하지만 이 사진 속 숨겨져 있던 진실은 사진 도용이었던 것이다. 사진 실제 주인은 천관후이라는 이름을 가진 중국 여자의 셀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멍청하네…요즘 시대가 어느때인데 도용을ㅋㅋㅋ”, “너무 당당하게 사진도용!”, “ㅋㅋㅋㅋㅋㅋ그저 웃는다”, “뭐임?ㅋㅋ걸리지나 말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