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논란 되는 마마무 화사 공항 패션…


 						  
 								 

걸그룹 마마무 화사의 공항패션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사는 지난 7일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다음날 8일 오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화사 속옷 미착용 의혹이라는 제목으로, 마마무 화사가 인천공항에서 촬영된 사진과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 속 화사는 흰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걸어가고 있는 모습이었다.

무엇보다 속옷을 입지 않은 듯한 매우 편안한 복장에 팬들의 시선이 쏠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사는 개의치 않고 오히려 더 여유롭게 팬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보였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사람들이 많은 장소에서 속옷을 입어야 한다. 보는 사람이 불쾌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지만 일각에서는 “속옷을 안 입는 것도 개인의 자유이기 때문에 왈가왈부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화사의 팬들은 지지문을 발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마마무 팬 커뮤니티인 ‘마마무 갤러리’는 10일 “최근 화사의 공항 패션이 논란이 되고 있기에, 이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힌다”면서 성명문을 올렸다.

갤러리 측은 “평소 화사는 본인만의 개성을 추구한 자연스러운 패션을 선호했으며, 이번 공항 패션 또한 전혀 어색함 없이 화사만의 장점을 부각했다”며 “하지만 일부 대중이 제기하는 논란은 그저 질투심 어린 치기에 불과한, 일명 ‘프로 불편러’들의 아둔함에서 비롯된 과잉 반응을 나타낸 것이라고 생각하므로 심히 유감을 표명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화사는 지난 6일 열린 홍콩 슈퍼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치고 마쳤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화사 SNS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일본에서 심각한 문제라는 아나운서들 모습 ㄷㄷ

직업마다 보여지는 이미지가 명확하다.

매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속보를 전해주는 아나운서 또한 그 이미지가 뚜렷한데, 보통 아나운서라하면 단정하고 딱딱한 느낌이 먼저 든다.

우리가 알고있는 보편적인 아나운서의 모습은 튀지 않는 옷과 단정한 머리 스타일이다. 이는 스포츠 아나운서나 기상캐스터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일본 아나운서의 모습은 사뭇 달랐다. 마치 아이돌과도 같았다.

꽤 예전부터 아나운서를 아이돌화 시켜 아나운서라는 느낌이 없었다는데, 당시 이런 아이돌화가 국민들에게는 신선하게 다가가 큰 인기를 누렸으며 이때문에 방송국 입장에서도 꽤나 이득을 챙겼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 쯤, 조금씩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방송국에서는 아이돌이랑 아나운서들을 가창력 대결을 시키던가 아나운선들만 모아 육상대회까지 시켰다. 아나운서와 연예인의 벽을 허물었던 것이다.

이뿐만일까. 여자 아나운서들의 경우 그들의 사진을 모아 달력을 만들어 판매까지. 남자 아나운서들은 헬스프로젝트를 만들어 운동하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신인 아나운서를 홍보하기 위해서는 뜬금없이 괌 여행 특집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더욱이 문제가 되는건 갈수록 아이돌화되는 아나운서때문에 이제는 실력보단 외모를 우선으로 해버린 것이다.

대표적으로 논란이 되었던 사건은 2017년에 입사한 쿠지 아키코이다.

마치 배우같은 비주얼로 후지TV에도 굉장히 밀어주던 아나운서였다. 하지만 다른 아나운서에 비해 실력이 많이 떨어졌고 작년 평창 올림픽에서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황당한 질문을 던지는 등 형편없는 실력을 보여주며 도마 위에 올랐다.

알고보니 그녀의 과거는 남달랐다. 원래부터 아나운서를 준비하던 사람이 아닌 광고모델로 활동하거나 그라비아를 찍던 사람이었던 것.

논란이 되었던 사람은 쿠지 아키코뿐만 아니었다.

쿠로세쇼이. 그는 리포터를 하다 형편없는 실력으로 시청자들 사이에서 많은 혹평을 얻었다. 일본 내에서도 강아지상으로 불리며 팬이 많던 쿠로세쇼이는 실력보단 얼굴때문에 입사한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아나운서라는 기본적인 직업 목적보단 오로지 대중들의 인기만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일본의 방송사들. 때문에 이러한 아나운서의 아이돌화는 여전히 이슈로 꼽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