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등하던 딸이 걸그룹 되고 싶다했더니 엄마 반응…


 						  
 								 

모의고사 전국 5등한 딸이 어느 날 걸그룹이 되고 싶다고 선언한다면?

과거 LIFETIME 아이돌 맘에서는 모의고사 전국 5등을 한 수재 딸을 둔 엄마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엄마 신재은 씨는 전국 모의고사 5등을 할 정도로 공부를 잘하는 딸 다현이를 두고 있는데, 막상 다현이는 아이돌이 되고 싶어 한다고.

어머니 신재은 씨는 아이돌이 되고 싶어하는 딸이 못마땅하지만 딸이 하고 싶어하는 일이기 때문에 다현이의 꿈을 지원해주려고 한다.

하지만 재은 씨는 아이돌이 되기 위해 연습하는 다현이의 모습이 못마땅하고, 이 때문에 다현이를 무섭게 다그친다.

무엇보다 재은 씨는 딸이 끼가 부족하다고 생각해 밥을 먹는 중 진지하게 다현이에게 “아이돌인가 뭔가 그거 하고 싶냐”고 말을 꺼냈다.

그녀는 “네가 공부를 더 잘하니까 (선생님도) 공부를 하라고 말하는 것 같더라”며 “네가 노래 못하는데 어떻게 아이돌이 될 수 있어”라고 전했다.

연습하면 된다는 딸의 대답에 그녀는 “노래는 한 번에 되지 않아. 너 같은 애들이 한두 명이 아니라 몇 천 명이야”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모습을 본 멘토 강타는 자신감 없는 다현의 모습이 엄마에게서 나온 것일 수 있다는 충고를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LIFETIME 아이돌 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