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체포됐던 배우 ‘강지환’ 사건 이후 최근 모습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이 오늘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출석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지환은 범행 이후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3일을 보냈다. 그리고 오늘(12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심사를 위해 밖으로 나온 강지환은 모자와 검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모습이었다.

“왜 여자 스태프들만 집에 남겨뒀나” “여자 스태프들이 자고 있던 방에 왜 들어갔나” “혐의를 부인하나” 등 현장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강지환을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은 외주업체 여성 직원 A 씨와 B 씨 등 여성 2명과 함께 자신의 자택에서 술을 마셨다. 이후 그는 두 사람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했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지환은 1,2차 진술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지만 그 이후는 기억이 없다”고 말했으나, 경찰은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진술과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강지환 SNS,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버지식 집안 서열정리ㅋㅋㅋㅋ

아버지식 집안 서열정리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

이 글을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개 한마리 더 데려와서 프로토라고 이름 지은 담에 서열 재정리 가자”

“저럴땐 어떻게 해야됨???신문지로 궁뎅이 팡야팡야 해줘야 정신차리나…”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