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스코리아 진’ 당선된 여성이 현재 논란되는 이유…


 						  
 								 

2019년 미스코리아 진(眞)에 김세연(20·미주)이 선발됐다.

11일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한 최종 32명 가운데 김세연이 진을 차지했다.

김세연은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미스코리아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김세연의 정체가 알려지고 나서는 거센 논란이 일고있다.

김세연은 작곡가 겸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회장 김창환의 막내딸이었다. 여기서 논란이 되는 부분은 바로 김창환.

그는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에 관해 폭.행을 방조한 혐의로 징.역 8월과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바 있따.

현재 김창환은 1심에 불복, 지난 11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문영일 PD로부터 폭.행을 당해왔다고 폭로했다.

현재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폭.행 방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김창환 막내딸이 2019 미스코리아 진으로 당선되어 네티즌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피해자들은 고통일텐데…김창환 가족들은 잘나가네”, “대한민국을 밝히는 미스코리아가 폭.행 방조범의 딸이라니”, “김세연은 혼자서 열심히 준비했을텐데 이거랑 뭔 상관..”, 피해자들만 피꺼솟…..”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