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룰’했다가 여대에서 쫓겨난 남자 강사가 쓴 글


 						  
 								 

“괜한 오해 사기 싫어서” SNS에 글…학부 교수회의 열어 강의배정 않기로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장우리 기자 = 한 여대 강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일명 ‘펜스룰’로 보이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이는 바람에 다음 학기 강의에서 배제됐다.

‘펜스룰’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하원의원 시절이던 2002년 인터뷰에서 “아내를 제외한 여성과 단둘이 식사를 하지 않고, 아내 없이는 술자리에 가지 않는다”고 밝힌 데서 유래했다. 여성 배제 논리로 쓰일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받는 태도다.

15일 숙명여대에 따르면 올해 1학기 이 학교 모 학부에 출강했던 이모씨는 지난달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 사진과 함께 “짧은 치마나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은 사람이 지나가면 고개를 돌려 다른 데를 본다. 괜한 오해를 사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씨는 “여대에 가면 바닥만 보고 걷는 편”이라며 “죄를 지은 건 아니지만 그게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내가 인사 못 하면 바닥 보느라 그런 거야. 오해하지 마. 얘들아”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해당 학부 학생회는 이씨의 글이 ‘펜스룰’에 해당해 문제가 있다고 보고 이씨에게 입장문을 요구했다. 학부장 등 교수들에게도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이씨는 학생회 요구에 따라 입장문을 내 “글을 보고 불편함을 느꼈다면 무조건적인 사과가 필요하다고 보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불필요한 오해를 안 사게 주의하는 행동으로 바닥을 보고 다닌다는 내용인데 오해를 사서 안타깝다”며 “(여대생을) 예민한 여성 집단으로 생각한 적도 없으며 그러한 의도도 없다. 바닥만 보다가 학생 인사를 못 받아준 적이 있어서 글을 올린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학부는 최근 교수회의를 열어 2학기부터 이씨에게 강의를 맡기지 않기로 결정했다.

숙명여대 관계자는 “소통 방식이 적절하지 못해 이씨가 자숙하고 도의적으로 책임을 지도록 2학기 강의에서 배제하기로 했다”며 “다만 2019학년도까지 한 계약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올해도 만만치 않는 의정부고 졸업사진 모음.JPG

올해에도 의정부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졸업사진이 화제를 모았다.

오늘(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촬영한 2019년 의정부고 졸업사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게시물에는 매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이 담겨 있었다.

올해에도 학생들은 ‘라이언’, ‘자스민 공주’, ‘품바’, ‘엄복동’, ‘백종원’ 등을 패러디하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한 학생은 ‘자스민 공주’를 패러디하여 선생님들까지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

한편, 학교 측은 ‘상업적’, ‘정치적’, ‘선.정.적’인 것은 패러디를 금지했다. 앞서 패러디 논란으로 사회적 논란이 빚어진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에 정치 상황을 풍자한 졸업사진이 공개되자 학교 측에 항의 전화가 빗발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2017년부터 학교 측의 제지로 논란이 될 만한 패러디들은 금지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