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워마드’ 의심받고 있는 유명 여자 유튜버

  						  
 								 

최근 남성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트위치 스트리머이자 유튜버 잼미.

논란이 채 식기도 전에 그가 극단적 남성 혐.오 사이트인 워마드에 가입했었다는 누리꾼들의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잼미는 지난 8일 자신의 트위치 생방송 도중 몸빼 바지 안에 손을 집어넣은 뒤 손 냄새를 맡는 흉내를 냈다.

일부 시청자들이 지적했지만 잼미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이날 방송 장면은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을 낳았다. 특히 잼미가 지난달 남순, 감스트, 외질혜로부터 당한 것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한 바 있어 더욱 거센 비판이 이어졌다.

또한 그가 이기야 중립충 힘조 등 워마드와 일.베에서 사용하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사실도 다시 드러나며 논란이 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잼미는 “온라인에서 재밌는 짤을 보고 따라한 것인데 불편한 분들에게는 사과드린다”며 “특정 집단에 소속돼 활동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잼미를 둘러싼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한 누리꾼은 “w로 시작하는 잼미의 트위터 아이디로 워마드에 회원가입을 했는데 이미 가입된 아이디라고 뜬다. 그리고 나의 댓글이 삭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해당 아이디를 구글에 검색한 결과, 워마드 사이트에서 글을 쓴 내용까지 검색되는 것으로 나왔다. 물론 같은 아이디를 쓰는 다른 이용자가 워마드에 가입했을 가능성도 있다. 현재까지 잼미는 이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저런 아이디를 또 쓰는 사람이 있을까” “이것도 반드시 해명해야한다” “증거가 나온 거 아닌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예스잼미,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영화 제작되다가 황당한 이유로 중단된 레전드 사건

영화 제작되다가 황당한 이유로 중단된 레전드 사건…ㄷㄷㄷ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