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제압하다 다치게 해서 재판받던 ‘소방관’ 근황


 						  
 								 

오늘도 그들은 만만한 대우를 받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없어서는 안될 존재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일부 사람들은 그들을 만만하게 본다.

난동 부리는 주취자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상해를 입힌 소방관이 법정에 선다.

전주지법은 30대 소방관 A씨의 상해 사건을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공소장에 따르면 전북 모 소방서 소방관인 A씨는 지난해 9월 19일 오후 7시 40분께 B(50)씨의 어머니로부터 ‘아들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A씨는 “전북대병원으로 후송해 달라”는 B씨의 요구를 받았으나 생체징후 측정 결과 특별한 이상이 없자 “가까운 병원으로 데려다주겠다”고 말했다.

화가 난 B씨는 욕.설하며 A씨에게 달려들어 때.릴 듯이 위.협했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 A씨는 주차된 화물차 적재함 쪽으로 B씨를 밀쳐 20초가량 눌렀다. A씨는 곧바로 B씨를 놓아줬다. 이후에도 B씨는 욕.을 하며 A씨 얼굴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그러자 A씨는 B씨의 뒤로 돌아가 양팔로 B씨의 목덜미를 감싼 뒤 바닥에 넘.어.뜨렸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발목 부상 등 전치 6주의 상처를 입었다.

 

당시 B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B씨 어머니는 경찰에 고.소했고, 검찰은 A씨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A씨가 무죄를 주장하고,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해 사건을 직권으로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A씨는 “할 말이 많지만 언론플레이로 비칠까 봐서 하지 않겠다”며 “재판 과정에서 억울함을 털어놓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뻔뻔하다 ㄷㄷㄷ”, “위급할때는 불러놓고 출동하니까 만만하냐?”, “오히려 저 취객을 엄.벌해야하는거 아님?”, “대한민국에서 소방관은 진짜 힘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썸네일 사진 = SBS뉴스(본문과 연관없음)

공연 끊기고 ‘눈물’흘리던 잔나비 근황….

지난 5월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멤버를 잃은 밴드 잔나비.

잔나비는 이 사건 이후 출연했던 방송에서 편집되고 공연이 끊기며 밴드 결성 후 가장 큰 위기를 맞이하는 듯보였다.

5인조에서 4인조가 된 잔나비는 멤버 탈퇴라는 악재에 다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잔나비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현대카드 큐레이티드 57 잔나비 콘서트 Fools on the Hill을 개최했다.

지난 2015년 언더스테이지 앞에서 버스킹을 했던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취지로 열린 이번 공연은 예매 시작과 동시에 티켓 전석이 매진될 정도로 큰 관심을 모았다.

공연을 성료한 잔나비는 “주말임에도 시간을 내서 저희 공연을 보러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4년 전 이 공연장 앞에서 버스킹을 했었던 당시의 마음가짐과 열정으로 무대에 임했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