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숙하던 BJ 남순이 갑자기 방송 켠 이유

  						  
 								 

성.희.롱. 논란 이후 방송을 잠정중단한 BJ남순이 방송을 갑자기 켰다.

16일 BJ남순은 아프리카 TV를 통해 “자숙 기간에 방송을 진행하여 죄송하다. 그러나 그냥 넘길 수 없는 일이 있어서 해당 부분을 해결하고자 방송을 진행한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15일 BJ열매가 자신의 방송국 채널에 오늘은 왁싱 강좌라고 글을 적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017년 3월경 BJ남순은 한 왁싱숍에서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이에 방송을 시청한 30대 남성이 같은 해 7월 해당 가게를 찾아가 주인 여성 A 씨를 흉.기로 찌.르고 강.간.은 미수에 그쳤으나 피해자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어 피의자가 남순의 방송을 보고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남순은 유가족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사건을 인지한 BJ열매가 BJ남순을 자극하기 위해서 ‘오늘은 왁싱 강좌’라는 글을 적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남순은 BJ열매에게 전화를 걸어 “왁싱은 어떤 뜻으로 달았느냐”며 질문했다. 그러자 열매는 “님, 열 받으라고”라고 말하며 “남순의 팬들이 패.륜.적 댓글을 달아 적었다”고 이유를 말했다.

남순은 “유가족분들 생각 안 해봤냐”, “유가족들에게 피해가 안 가게 해달라”며 호소했으나, 열매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화가 난 남순이 “지금 만날래요? 한 대 때.리고 고.소당하겠다”며 분노했다.

이에 열매는 “나도 칼.로 찔.리.겠네”라며 해당 사건을 조.롱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남순이 “칼.이든 얼굴이든 때.려.주겠다”라고 맞받아쳤다.

해당 사건은  BJ남순의 팬들이 열매를 자극하지 않는 조건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방송 이후 다수 누리꾼은 그들에게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열매는 해당 사건을 먼저 언급했다는 이유에서 더욱더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 BJ열매가 당시 남순을 자극하기 위해 썼던 내용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프리카 노래인데 댓글에 한국인만 있는 이유

한국노래도 아닌데 댓글에 한국인만 있다는 노래가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노래는 2012년 유튜브 채널 kondresranan에 올라온 영상으로 아프리카 노래가 재생된다.

노래의 제목은 sangrafu – Na Wan Ray. 조회수는 200만 회 정도가 된다.

이 영상에는 댓글이 3000여개 정도가 달렸는데, 놀랍게도 거의 한국인이 댓글을 달고 있다.

뜬금없이 아프리카 노래가 이렇게 한국에서 화제가 된 이유는 언어도 모르고 가사의 뜻도 모르지만 노래가 마치 한국어로 “제발 나와라, 나와라”, “나와라요. 나와라 이제”하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

그리고 “나와라”로 들리는 이 노래는 게임 강화를 하거나 좋은 아이템 뽑기를 원하는 사람들. 변비가 걸린 사람들. 복권을 구매한 사람들 등등 무언가를 원하는 사람이 주로 듣는다고 한다.

해당 유튜브 채널 운영자도 올린 영상 중에서 이 노래만 200만회 조회수를 기록하자 번역기를 돌려 감사인사도 전함 ㅋㅋ

아래는 한국인들이 남긴 댓글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