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엄청난 실수 저질러 욕먹고 있는 유명 강사…

  						  
 								 

유명 한국사 강사 이다지가 영화 홍보 영상을 찍었다가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

이다지 강사는 24일 개봉 예정인 영화 나랏말싸미 홍보하며 한글 창제 비밀에 대한 이야기를 풀었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세종대왕(송강호 분)의 한글 창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러나 세종이 신미 스님(박해일 분)의 힘을 빌려 한글을 창제했다는 사실과 먼 이야기를 중심으로 영화가 흘러가 역사를 왜.곡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상황.

실제 신미 스님의 훈민정음 창제 근거로 나왔던 서적의 경우 위작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이다지 강사 역시 신미 스님의 한글 창제를 마치 사실처럼 이야기하는 홍보 영상으로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이 강사는 “세종대왕 혼자 한글을 창제했을까? 제3의 인물이 도움을 주었다 이런 여러 주장이 있다”고 말하며 “세종이 한글을 창제하는 프로젝트를 같이 이끌어간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사람이 신미대사다. 신미대사는 5개 국어에 능통했다”고 소개했다.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영화 내용을 자칫 사실로 받아들이게 할 수 있는 홍보 영상이었다.

홍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역사 강사가 저런 걸 찍으면 안되지 않느냐” “신미대사 창제설은 야사거리도 아니라던데” “이건 역사 왜.곡 아닌가”라며 비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다지 강사는 본인의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 강사는 “훈민정음 창제와 관련된 여러 학설 중 신미대사의 참여 부분에 대한 학설 및 소헌왕후와 세종에 대한 역사적인 배경지식에 대한 소개 영상으로 의뢰를 받고 찍었다”면서 “영화는 재미있는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것이지만, 저는 공신력있는 내용을 전달해드려야 하는 강사로서 학생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는 여지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다지 강사의 홍보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다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