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가 완전 달라졌다는 ‘리지’ 최근 근황

  						  
 								 

걸그룹 오렌지 캬라멜의 멤버 리지가 근황을 공개했다.

리지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GN”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리지는 짙은 메이크업을 하고 화려한 귀걸이를 착용했다. 그는 커다란 눈을 비롯해 뚜렷한 이목구비를 뽐내기도 했다. 게다가 반짝이는 드롭형 귀걸이 역시 리지의 매력을 한층 부각했다.

또한, 리지는 다른 사진에서 독특한 패션 감각을 뽐내기도 했다. 그는 특이한 색상의 선글라스와 화려한 무늬의 원피스를 착용했다. 그러면서 한 손에는 맥주를 든 채 활짝 웃어 보였다.

리지의 근황을 본 누리꾼들은 “예전이랑 완전히 다른 분위기다”, “살이 빠져서 그런가? 너무 예쁘다”, “리지 진짜 너무 성숙해진 것 같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한편 리지는 지난 2010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했다.

그는 데뷔 당시 귀엽고 털털한 매력으로 가요계를 넘어 예능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다. 이후 그는 예능 이미지를 벗고 배우로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박수아’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 리지는 웹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 SBS 운명과 분노‘, tvN ’막돼먹은 영애 씨 시즌 17‘등을 통해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리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