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으면서도 성.관.계 맺던데요” 사생활 폭로됐던 연예인

  						  
 								 

과거 한 연예인의 문란한 사생활이 폭로되어 화제를 모았다.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한 의혹이 불거진 YG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양 대표는 평소 친분이 있던 ‘정 마담’으로 알려진 화.류.계. 인사를 만났다고 알려졌다. 양현석은 지난 2014년 7월경 한국을 찾은 ‘밥’과 ‘조 로우’를 정 마담과 함께 만났다.

이날 양현석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유명 식당 1·2층을 모두 빌려 저녁 식사를 대접했다. 당시 자리에는 남성 8명과 여성 25명이 합석했다. 여성들 가운데 10명 이상은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밥과 조 로우는 식사가 끝난 뒤 양대표가 마련해둔 클럽 NB의 VIP룸으로 향했다.

매체는 제보자 A 씨를 인용해 “이들이 식당에서 식사를 같이했던 여성들과 성.관.계를 맺었다”며 “밥 먹으면서 성.관.계.를 맺으려 하는 등 비상식적으로 놀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양 대표는 재력가들이 여성들과 노는 모습을 바라만 보면서 상황을 파악했다고 알려졌다.

이 같은 의혹에 YG는 “전혀 사실이 나이도, 지인 초대 받아 동석한 사실 있으나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현재 잠잠해진 YG와 양현석 그리고 승리.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집중이 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스트레이트, KBS, 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내부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