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앞두고 일본 야쿠자들이 자제하고 있는 행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폭-력조직들 사이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총-기사용을 자제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수사기관 관계자에 따르면 수도권 간토(關東)지방의 6개 폭-력조직이 가입한 간토 친목회는 이달 초 가입 조직들에게 팩스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과 관련해 총-기사용 자중을 재차 요청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보냈다.

언뜻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폭-력조직이 나선 것처럼 보이지만, 배경에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경찰이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 있다.

폭-력조직 관계자는 마이니치에 “올림픽을 앞두고 경찰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 총-기 사건이 일어난다면 최악의 사태다. 불에 기름을 쏟는 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폭-력조직에 의한 총-기 발포 사건은 작년 10월 이후 최소 7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21일에는 도쿄 중심가인 신주쿠(新宿) 가부키초(歌舞伎町)에서 폭-력조직원이 한국국적 이모(65) 씨를 총으로 쏜 뒤 달아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경찰은 폭-력조직들의 총-기사용 자제 움직임이 생색내기일 뿐이라고 보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총-기 소지와 사용 자체가 허용되지 않는 중대한 범죄다”며 “총-기 사용 자중 공지는 조직원들을 지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기 위한 알리바이 만들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