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에 캐스팅 돼서 욕먹는 흑인 배우가 한 발언

  						  
 								 

디즈니가 제작에 참여한 영화 ‘인어 공주’ 주인공 에리얼 역으로 낙점된 흑인 배우 할리 베일리가 캐스팅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6일 할리 베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할리는 인터뷰에서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라며 “너무나도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할리는 캐스팅 논란에 “부정적 의견에 대해서 신경 안 쓴다”라며 “에리얼이라는 캐릭터가 나에게 정말 커다란 역할인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디즈니가 제작한 영화 ‘인어공주’의 주인공 에리얼 역으로 흑인 배우 할리 베일리가 최종 캐스팅됐다. 이에 누리꾼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며 한 때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다양성에만 집착해 북유럽을 배경으로 한 원작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고 의견을 남겼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인어가 꼭 백인일 필요가 없다”라며 ” 흑인도 인어가 될 수 있다고 인정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결국 디즈니 측은 “덴마크 사람도 흑인일 수 있다”라며 “덴마크 인어도 흑인일 수 있다”고 말하며 해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디즈니 측은 “불쌍하고 불행한 영혼”이라며 흑인 배우를 캐스팅에 반대하는 이들을 비난했다.

한편 캐스팅 논란에 휩싸였던 영화 ‘인어공주’는 내년부터 촬영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인스타그램 chloexhal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