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하게 일본 갔다왔던 ‘이재용’이 엄청 화난 이유…

  						  
 								 

삼성 이재용이 뿔났다.

7월 1일부터 시작된 일본의 수출 규제에 삼성은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반도체 산업에서 기존 거래를 해오던 일본 소재 및 부품 수급에서 문제가 생겨났기 때문인데.

삼성은 “반도체, 스마트폰, 가전서 일본 부품을 싹 다 빼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업계 관계자들은 이러한 삼성 의지가 이재용 부회장의 강력한 입장이라고 보고 있다.

일본의 전격적인 수출 규제, 즉 경제 보.복 당시 이재용은 일본으로 급히 출장을 갔었다. 그러나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했고 이 과정에서 이재용은 일본 부품을 싹 빼버리겠다는 의지를 키웠다고.

실제 아베 정부는 기업들에게 “이재용 부회장을 절대 만나지 말라”고 말했다는 것과 실제 주요한 기업 관계자들의 얼굴 조차 보지 못하는 등 일본에서 푸대접을 받고 온 이재용이었다.

때문에 이재용은 뿔이 날 수 밖에 없었고 결국 일본 부품을 다 빼버리라는 지시까지 하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일각에서는 이재용이 조만간 있을 국정농단과 관련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의식했을 것이라고 보고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일본이 삼성을 너무 얕봤다”, “욕을 해도 우리가 한다 일본은 껴들지마라”, “지들이 뭘 잘났다고 삼성을 무시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