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야생에 ‘호랑이 두마리’ 풀었더니 생긴 일


 						  
 								 

호랑이는 사자나 다른 맹수들과 달리 아시아 등지 밀림에 사는 동물이고 아프리카에는 살지 않는다.

해외 다큐 채널 디스커버리에서 호랑이가 아프리카에서 적응할 수 있는지를 실험해보기위해 호랑이 두마리를 데려가는데…

난생 호랑이를 처음 본 사바나의 가젤.

저건 뭐야 하고 선제 공.격을 하다가 죽.임을 당한다.

처음 제작진들이 이 실험을 기획할 당시만 해도 호랑이가 단독 행동을 하다 사바나에서 고립되는 것을 예상했다.

그러나…

이 땅에서 자신들이 소수 개체란 것을 깨달은 이 두 새끼가 갑자기 협업을 하기 시작한다.

호랑이는 원래 단독생활하는 개첸데 갑자기 둘이서 몰이사.냥을 하는 것.

그랬더니 이 녀석들이 생태계를 말그대로 박.살내기 시작했다.

가젤은 당연하고 평소 단독사냥하는 호랑이들로는 못잡을거라 여겼던 버팔로 성체까지 가뿐하게 씹어먹더니 그 주변 강에살던 하마까지 씨를 말릴 기세로 엄청난 사.냥활동을 보였다.

그래도 하마 성체에게는 덤비지 못하고 어미가 잠깐 방심할 때마다 새끼 한마리씩 사.냥하는 모습.

심지어 사자의 속도로는 잡지 못하던 타조들은 물론이고 대머리 독수리까지 사.냥하는 미친 적응력에 디스커버리팀은 당황해서 촬영을 포기하고 호랑이들을 속히 돌려보내며 실험은 마무리되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디스커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