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저렴한 ‘월세’집에 살았다가 겪은 일


 						  
 								 

일본의 익명 커뮤니티 사이트 2ch의 유머들이 국내에 인기를 끌면서, 같은 형식의 아류 사이트인 스레딕이 생겨났다.

과거 스레딕에 올라온 글 중 드물게 인증을 해가며 올라온 글이 있었다.

자신이 값싼 월세방에 살기 시작하면서 부터 계속 가위에 눌린다는 이야기였다.

읽어나갈수록 소름이 끼치는 글을 아래에서 만나보자.


1.

너희들 중에 혹시 월세 사는 사람 있어..?

지금 내가 사는 곳이 굉장히 저렴한데 보증금 100에 월 10이야.

근데.. 문제가 생겼어.. 며칠 전부터 계속 가위에 눌린다..

3.

일단 계약서 인증부터 해둘게..

덧붙여 말하자면 올해 1월 초에 입주했다.

5.

일단 썰을 좀 풀어볼까 하는 데 들어줄 사람 있어..?

7.

뭐 한 명도 괜찮으니까..

작년 12월에 저렴한 방을 찾다가 중계소에 갔는데

원래 월15로 해야하는데 잘 안나가니까 월 10에 해주겠다며 방을 보여줬어.

뭐.. 잘때 불편하지만 않으면 되니까 바로 계약했어..

집주인분도 괜찮은 분 같아서..

그런데 저저번주 토요일..

일을 쉬는 날. 가구의 배치를 다시 해볼까 해서 전부 새로 바꿨는데..

문제는 그 다음부터 가위가 눌리기 시작했어.

8.

처음에는 좀 피곤해서 그런가 해서 넘겼는데.. 계속 똑같은 꿈에..

잠에서 깨면 똑같은 아저씨가 천장에서 나를 노려보고 있어..

집에 고양이도 키우는데 전에는 안그러더니.. 가구 배치를 새로하고 내가 잘 때면 아주 심하게 하악질을 해..

그리고.. 일을 가거나 잠깐 나가려고 하면 발톱을 세워서 못가게 막는다.

9.
..그거 이상하네

10.

가구 새로 배치하고 친구도 한 번 놀러온 적이 있었는데..

친구가 하는 말이 굉장히 답답하다고.. 숨쉬기 곤란할 정도로..

마치 목욕탕에 들어가서 목만 빼놓고 숨 쉬는 것 같다고..

친구는 자고 간 게 아니라서 가위를 눌리거나 하진 않았는데..

기분이 나빠져서 곧 집에서 나와버렸어..

11.

가구배치를 원래대로 해 놓는 게 어때?

12.

>>11 가지고 있던 가구랑 몇 가지를 버리고 새로 배치한거라..

다시 위치 잡기도 좀 그래..

13.

일단 출근 준비 해야하니까… 나중에 올릴 때는 집의 사진이랑

같이 올린다… 솔직히 말하면 새로 배치하고 나서부터 굉장히 이상한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

21.

돌아왔다.. 이제부터 갱신할려고 하는데.. 마음 좀 가라 앉히고 이야기 한다..

26.

휴.. 일단 이야기 풀어본다..

오늘 일 끝나고 집에 돌아왔는데 냥이가 아무리 찾아도 안보였어..

계속 부르니까 한 쪽에서 “냐앙..” 이라고 힘없이 대답하길래 봤는데..

사진 속 서랍에 들어가 있었다..

깜짝 놀라서 꺼내니까.. 얘가 힘없이 축 늘어지길래..

빨리 병원에 데려갔는데.. 의사가 뭐에 이렇게 놀랐냐며 진정제랑 해서 쉬게했어..

돌아와서 생각하니까..

애초에 닫혀있는 곳에 얘가 어떻게 들어갔는 지도 모르겠고..

사진에 보다시피.. 끝에 발톱에 얼마나 긁었는지 다 뜯어졌고..

냥이 발톱도 발견했다;;

35.

이제부터 집 사진 올려볼게..

36.

집구조가 대충 이런 식이야..

37.

근데 문제가 가구를 옮기고 난 후에.. 갑자기 집 벽이 이렇게 됐다;;

40.

>>37
아무리봐도 곰팡이 같은데 너무 심하네.

41.

물론 집에 습기가 많아서 그렇다고 이해하고 넘길 수도 있지만..

가구 배치를 새로하고 이틀만에 이렇게 된 건 이해가 안된다.

더군다나.. 비도 오지 않고 해가 쨍쨍한 날씨였는데..;;

지금 위에 사진이랑 지금 여기랑 딱 두 군데만 이렇게 심해..

서랍의 높이가 30cm 정도 되니까.. 30cm 더 높게 핀거지..

참고로.. 냥이가 갇혀있던 서랍은 오른쪽..;;

43.

혹시나 해서.. 방 바닥이 이래서 그런가 해서 장판을 들춰보고 찍었는데..

희안하게 바닥은 멀쩡했어 물기조차 하나없는;;

44.

내가 더 소름 끼쳤던 건..

방의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멀쩡하던 거울이 갑자기 쩡하면서 두 동강 났다;;

나 지금 정말로 무섭다고 느끼는 게 정상인거지..?

46.

>>44
나도 무서워;; 어디있던 거울이야?? 아..소름 돋는다.

49.

>>46
그냥 방에 있던 거울이야..

벽에 걸려 있었어 ^^;

47.

>>44
거울 뒤집어놓고 집에서 나오는 게 좋을 듯.

48.

>>47
ㅇㅇ 일단 나와 왠지 위험해 보인다.

53.

휴.. 일단 꿈 이야기를 하면..

꿈 속에서 지금 내가 있는 방에 물이 가득 차면서 위로 떠오르는데..

나만 떠오르는 게 아니라..

옆에 아저씨 한 명도 같이 떠올라서 나를 쳐다보는데 미치겠더라..

눈을 뜨면.. 꿈이 끝난 게 아니라..

천장에서 그 아저씨가 나를 쳐다보는 데 얼굴에서 물방울이 똑똑하고 떨어진다.. 그러고 잠시 기절..

54.

거기서 그 아저씨 돌아가신 거 아니야??

55.

>>54
그런 이야기는 듣지 못했으니까..

어덯게 해야할 지도 모르겠고.. 정말 무섭다…..

괜히 노래만 크게 틀어놓고 있어..

56.

지금은 괜찮아? 고양이나 강아지 한 마리 더 사는게 ㄷㄷ

57.

>>56
지금은 괜찮은데.. 어쨌든;; 항상 지켜주던 고양이가 없으니까..

오늘은 집에서 잘 수 없을 것 같아;; 친구들에게 연락하고 있어.;;

58.

그럼 지금 많이 무섭겠다….

말상대라도 해줄게 !

59.

>>58
고마워.. 지금은 시간이 늦었으니까.. 내일 집주인에게 물어보려고;;

아무래도 보통 일은 아닌 거 같아서;;

63.

돌아왔어..

67.

대답 늦어서 미안.

집에 부모님이 오셨어.

어제 친구랑 연락하다가 갑자기 숨이 턱턱 막혀서 도저히 움직일 수가 없었어.

어머니한테 전화하고 기억이 나지 않는데 부모님이 오셔서 쓰러져 있는 나를 안고 병원으로 가셨나봐.

정신차린 건 9시쯤… 부모님이랑 다시 집에 왔어..

68.

집이 이렇게 된 걸 설명하고 어머니도 뭔가 느끼셨는지 찬찬히 보시더니 왜 잘 때 머리 방향을 화장실 쪽으로 향하게 하고 자냐고 호통치셨어..

왜 그런 지 이유는 모르겠어;;

그리고 집 주인분이랑 이야기 하러 갔는데 집주인이 없어서 일단 옆집 아주머니랑 이야기 하러 가셨어.

72.

어머니 돌아오셨는데 별 다른 이야기는 하지 않으셨나봐.

옆집 사람도 이사한지 얼마 안됬다고;; 잘 모르겠대;;

일단 집주인이 와야 될 것 같아;

73.

나 좀 도와줘…

나 좀 도와줘..

74.

스레주 괜찮아??

75.

친구랑 같이 있었는데 친구 잠깐 화장실 간다하고 나 혼자 있었는데..

고양이 갇혀있던 곳에서 느낌이 이상해서 사진 찍었는데 나 이것만 올리고 집 나간다 더 이상 무서워서 안되겠어.

77.

78.

80.

와.. 이거 장난 아닌데?? 마지막 사진..

시계 옆에 손 같은데.. 나만 그렇게 본 거야??

스레주 괜찮은거야??! 진심으로 아직 그 집에 있으면 당장 나와!!

사진 보고 머리가 갑자기 어지러워 지는 것 같아..

81.

와./…. 두 번째 사진 왜 시계 옆에 손 있냐 ㅎㄷㄷ 존나 놀랬다

스레주 저 손 뭐하는 건지 대답 좀;;

86.

헐………………………………

89.

제발.. 낚시라고.. 얘기해줘..

무섭단말야…

96.

2 번째 사진 진짜… 스레주 지금 집은 아니지?

스레주 진짜 이 집은 아닌 것 같아.

나도 월세 구하러 다녀본 사람으로써 어떻게든 집값 싼 곳 다 뒤지고 다녀봐서 아는데 집값이 저렇게 싼 곳은 진짜 이상해 분명 안좋은 무언가가 있어서 그냥 싸게 내놓은 거 같아.

당분간 친구집에서 지내고 당장 그 집 나오는 게 좋을 것 같아.

106.

부모님이 집주인 오자마자 바로 이야기 했어.

결론부터 말하자면 내가 살고 있는 집에서 사람이 죽은 게 맞았어.

근데 좀 충격적이다.

109.

나는 밖에서 기다렸기 때문에 자세히 듣진 못했지만 아버지가 하시는 말로는 전에 살았던 사람이 둘 있었는데 아버지랑 아들이였어.

근데 아버지가 치매가 있어서 아들이 매번 일을 나갈 때 문을 밖에서 잠그고 나갔다는 거야.

111.

이런 식으로 잠그고 나갔어..

처음에는 왜 방문에 이런 자물쇠가 있는지 이해가 안됬는데.

이제 된다…

112.

이 문을 열면 내가 있는 방이였고.

113.

이건 나가는 밖으로 나가는 문이야..

이해가 될려나..?

그러니까.. 밖에서도 잠그고 안에서도 잠근거야..

115.

그런데 사고가 생겼어..

몇 년 전쯤에 비가 퍼붓는 날씨가 며칠동안 있었는데 무슨 문제에서인지 물이 밖으로 빠지지 않았고 역류해서 방안에 물이 차기 시작했나봐.

그때는 아무도 없었고..

116.

아까 그 손사진은 어떻게 된거야?

다시보니 없나?

찍는 찰나에 손이 튀어나온건가?

너무 무섭다 ㅠㅠ

빨리 해결해주라.

117.

>>116

나도 사진에 대해서는 뭐라 할 말이 없어;;

찍는 당시에는 아무 것도 없었으니까.. 지금 다시 밑을 확인해 보라고 하면 죽어도 싫고..

다만 사진에 대해서 잘 아는 사람있으면 차라리 나한테 조작이라고 이야기 해줘.

부탁이야. 차라리 그렇게 믿고 싶으니까.

119.

계속 연결해서 쓰자면 결국 방안에 물이 차서 사람이 익사한거야..

후에 집주인이 펌프를 설치해서 사진에 있는 호스에서 물이 차면 빠지게 해준 거였고

저게 펌프랑 연결되어 있는 호스야 사진에는 없지만 오른쪽에 가스레인지가 있고 그 밑에 자그마한 구덩이가 있는데 거기에 펌프가 있어.

121.

참고로 하나 이야기 하자면 꺼림칙한 사진에 있던 서랍 위치에 원래는 장농이 하나 있었어..

근데.. 내가 처음에 입주 했을 때 장농을 사용하려고 했지만 엄청난 습기 때문에 옷에 곰팡이가 생기더라고;;

그래서 저번에 가구를 새로 배치할 때 그 장농은 버렸거든;;

그 후 부터였으니까..

어쩌면 원래 있던 장농 때문에 그 동안 나오지 못한 거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

이건 그냥 순전히 내 생각이고;;

122.

이제서야 친구가 했던 말도 이해가 된다;;

목욕탕에서 목만 빼놓고 숨쉬는 거 같다 아…

상상조차 무섭다.

123.

어쨌든 집주인이 나에게 사과했어 정말 미안하다고;;

이제 부모님 집에서 새로 방을 구할 때까지 있으려고 해..

물건이랑 옷가지 챙기려고 하는데 부모님은 버리고 오라네;;

전부 새로 사라고;;

131.

어찌됬던;; 내 이야기는 여기까지;;

이야기 들어줘서 고마워.. 후에 다른 일이 생기면 또.. 쓸지도 몰라;;

그래도 하나는 배우고 가네.. 역시 싸다고 덥썩 물면.. 반드시 문제가 생기는 거 같아;;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