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이명박때문에 은퇴 고민까지 했다는 유명 여배우


 						  
 								 

유명 여배우가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배우 김규리는 14일 방영되는 MBC ‘라디오 스타’에 박중훈, 허재, 노브레인 이성우와 함께 출연했다.

김규리는 이날 방영분에서 그간 배우로서 힘들었던 삶을 고백했다.

그는 “지난해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라며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지어 김규리는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당시 출연자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그는 “신인 때는 열정이 가득했다”라며 “잠도 안 자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상했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앞서 김규리는 과거 ‘청산가리’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지난 2008년 광우병 파동 때 “광우병이 득실 거리는 소를 뼈째로 수입하다니. 차라리 청산가리를 입안에 털어 넣겠다”고 발언했다.

그러나 이후 김규리는 연예계에서 입지가 흔들렸다. 그는 결국 이명박 전 정권이 만든 82명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배우 권해효 문소리 등과 함께 포함됐다.

이에 김규리는 지난 2017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하여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놓았다.

그는 “청산가리 하나만 남게 해서 글 전체를 왜곡했던 누군가가 있을 거다. 그 누군가가 10년간 가만히 있지 않고 내 삶 사이사이에서 계속 나를 왜곡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랜만에 엄마를 보러 갔는데, 사람들이 저를 막 욕을 했다”며 말끝을 흐리며 눈물을 글썽였다.

당시 김규리의 발언을 들은 누리꾼들은 “더는 그만 아팠으면 좋겠다”, “김규리 지지합니다”, “앞으로 얼굴 자주 보길 바라요”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한편 김규리가 출연한 라디오 스타 방영 분은 14일 오후 11시 MBC에서 방영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본, MBC 라디오스타 캡처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