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사건 이후로 정신 못차린 SBS 근황


 						  
 								 

태국 멸종 위기 ‘대왕조개’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글의법칙’ 조용재PD의 근황이 전해졌다.

14일 스포티비뉴스에 의하면 ‘정글의 법칙 인 로스트 아일랜드’ 연출을 맡았다가 물의를 일으킨 후 감봉 징계를 받았던 조용재PD가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팀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글의 법칙’ 측은 사전에 태국 정부와 ‘사.냥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을 어기고 채취가 금지된 대왕조개 3마리를 채취해 시식하여 큰 논란이 됐다. 심지어 현지 가이드가 동행했다는 ‘거짓말’까지 해 논란을 키웠다.

이에 SBS는 담당 예능본부장, CP, 프로듀서에 경고, 근신, 감봉 징계를 내렸고, 정글의 법칙 연출에서 배제했다. 하지만 징계 한 달만에 새 예능 ‘리틀 포레스트’에 합류하게 되었다는 것.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 그리고 아이들과 함께 하는 ‘청정 예능’인 만큼 조용재PD의 합류가 합당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또한 근신 기간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반발도 있다. 하지만 일부 관계자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 만큼, 앞으로 달라진 모습으로 반성의 뜻을 전달하면 된다”며 좋은 시선을 당부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그래도 한 달은 너무 짧다”, “나라 망신시킨 PD가 아이들 나오는 예능을 맡는다는게 말이 안된다”, “징계가 아니고 그냥 이동 아니냐”는 의견과, “직접 연출하는 것도 아닌데 괜찮지 않나”, “한 번 더 지켜보자”는 상반된 의견을 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