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이 너무 열받아 공개해버린 게시글


 						  
 								 

방송인 홍석천이 자기 사진을 도.용해서 회원을 모집한 카카오톡 투자 모임을 경고했다.

그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카오에 제 사진을 띄우고 투자수익을 나누는 모임이 있다고 광고를 한다”라며 “명백히 허위다. 저는 그 회원도 아니고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석천은 “어느 헬스대회장에서 어떤 여자분이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해서 찍은 것이다”라며 “그걸 마치 제가 해당 회원인 양 회원을 모집한다는데 주의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워낙 제가 사진을 많이 찍어드리는데, 무슨 사업에 관련된 거에 대한 궁금하시면 꼭 저에게 문의 먼저 해달라. 워낙 사.기 치는 사람이 많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홍석천이 경고한 해당 계정은 아직 문제의 사진을 걸어두고 회원을 모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정에는 XXX 수익 노트라고 적혀 있었다. 또한 해당 계정에는 휴대폰 단체 채팅방 주소와 함께 홍석천의 얼굴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있는 상태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요즘 별의별 사.기가 다 있다”, “진짜 개념 없다. 사진 찍어달라고 요청하고 저게 뭔 짓이냐”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다음은 홍석천 SNS 글 전문

카카오에 제 사진을 띄우고 투자수익 나누는 무슨 모임이 있다고 광고하는데. 명백히 허위입니다. 저는 그 회원도 아니고 전혀 관계없습니다. 사진을 보니 어느 헬스대회장에서 어떤 여자분이 찍어달라고 해서 찍어드린 사진이던데.

그걸 마치 제가 그쪽 회원인 양 회원 모집한다는데. 주의 당부드립니다.

워낙 제가 사진 많이 찍어드리는데. 무슨 사업에 관련된 거에 대한 궁금함이 있으신 분들은 꼭 저에게 문의 먼저 해주세요.

워낙 사.기 치는 분들이 많아서. 조심하시고요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홍석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