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난리난 ‘BJ꽃자’ 손님이 직접 남긴 후기글…


 						  
 								 

BJ꽃자와 유튜버 정배우가 성.매.매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손님이 올린 후기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꽃자가 성.매.매를 해온 사실을 폭로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꽃자는 실제 존재하는 성.매.매 커뮤니티에서 활동했다. 주로 자신을 홍보하기 위해 사진과 게시물을 게재했다고 정배우는 주장했다.

게다가 그녀와 직접 마주한 손님들이 작성한 후기까지 존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한 손님은 꽃자와 성.매.매를 한 뒤 구체적인 후기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손님 A 씨는 “도착해서 처음 봤는데 센 언니가 있었다. 호불호가 갈릴 만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보자마자 반말을 했지만 나는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 그런 것도 성격이니까 그러려니 했다”면서 “센 언니 타입이니 참고하라”고 썼다.

또한 “개인적으로 성격이 나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지난 15일 꽃자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과거 내가 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라고 그간 자신의 출신을 숨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꽃자는 “방송을 시작하면서 언젠가 터.질 문제라고 생각했다”며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해야겠다고 말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랜스.젠.더 수술을 빨리 해야 했었다. 그런 일을 한 건 맞다. 도.용을 당한 것도 있었다. 내 사진을 가지고 자기라고 숨긴 사람도 있었다. 일단 나는 조금 방송을 하기 전부터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 내 이름을 이야기하면 다 알았었다. 그런 인지도를 이용해 사진을 도.용한 사람도 있었다. 부모님이랑 방송하면서 숨기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유튜버 정배우에 고소를 진행을 하려는 이유에 대해 “없는 이야기가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매.매는)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면서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렌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꽃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