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공개된 꽃자 성.전.환 하기 전 남자 때 모습…


 						  
 								 

BJ꽃자와 유튜버 정배우가 성.매.매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꽃자가 성.전.환 수술을 하기 전 사진이 다시 온라인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꽃자가 성.매.매를 해온 사실을 폭로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꽃자는 실제 존재하는 성.매.매 커뮤니티에서 활동했다. 주로 자신을 홍보하기 위해 사진과 게시물을 게재했다고 정배우는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지난 15일 꽃자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과거 내가 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라고 그간 자신의 출신을 숨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꽃자는 “방송을 시작하면서 언젠가 터질 문제라고 생각했다”며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해야겠다고 말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랜스젠.더 수술을 빨리 해야 했었다. 그런 일을 한 건 맞다. 도.용을 당한 것도 있었다. 내 사진을 가지고 자기라고 숨긴 사람도 있었다. 일단 나는 조금 방송을 하기 전부터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 내 이름을 이야기하면 다 알았었다. 그런 인지도를 이용해 사진을 도.용한 사람도 있었다. 부모님이랑 방송하면서 숨기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BJ꽃자 의혹 증폭시킨 한 장의 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성.전.환하기 전 꽃자의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꽃자는 과거 자신의 SNS에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찍은 사진의 모습들을 공개하며 “나도 한 미모 했었네 얼굴 바꼈다. 3년 만의 기적”이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사진 속 꽃자는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남성에서 서서히 현재의 얼굴로 변해가는 모습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많이 바뀌긴 했다” “같은 사람이라고 상상하기도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꽃자 SN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