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기상캐스터들이 ‘딱 달라붙는 옷’만 입는 이유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전, 기상캐스터로 이름을 알렸던 박은지가 입고 나왔던 타이트한 옷차림은 이후 예능 방송에서도 회자 될 만큼 논란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김혜선 기상캐스터 또한 몸 한 가운데에 지퍼가 달린 원피스를 입고 나와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예능에 출연했던 강아랑 기상캐스터는 옷차림에 대해 숨겨진 비밀을 밝혔다.

그는 “옷이 타이트하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방송 의상 사이즈가 하나다. 마른 분들은 그게 넉넉하고 체격이 있으면 낄 수가 있고, 키 큰 분들은 짧아질 수 있다. 보통 협찬 의상이 55사이즈로 한정되어있다. 그래서 자기 몸에 잘 맞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옷을 입고 나가야 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체격이 큰 친구들은 의도치 않게 비난을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기상캐스터는 다른 이유에서 타이트한 옷을 고른다고. 

박은지는 개인 스타일리스트를 고용했다고 밝혔다. 이후 관심을 받기 위해 자연스레 과감한 옷을 고르기 시작했고 이에 박은지는 많은 화제를 몰고 다녔다.

이때부터 기상캐스터 중 일부는 옷차림이 과감해졌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보기 민망하다”, “예보 전달에 목적이 아닌 자신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다”, “굳이 저런 복장으로 날씨를 전해야하나”, “그렇게 관심받고 싶으면 차라리 연예인 지망생을 해라”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연합뉴스TV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