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대형사고 쳤다는 아이돌 ‘인피니트’ 멤버

  						  
 								 

인피니트 멤버 겸 배우 엘이 소속사를 나가면서 대형사고를 쳤다.

엘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입장문을 올렸다. 그는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된 후에 홀로서기에 나선다고 알렸다.

엘은 입장문에서 “지난주를 마지막으로 올림과의 계약이 끝났다. 수많은 고민과 결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라며 “오랜 고민 끝에 저는 홀로서기를 해나가기로 결정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제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시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날 울림엔터테인먼트도 “최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아티스트 엘(김명수)과 오랜 시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겠다”고 엘과의 전속 계약 만료를 알렸다.

그러나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엘의 입장문이 다른 연예인들의 글과 흡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흡사하다고 꼽힌 것이 소녀시대 서현이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발표한 입장문이다.


문제가 된 문장은 “비록 예전과는 다른 모양과 방식으로 함께할지라도 서로를 응원해주고 함께할 거라는 믿음만은 변함이 없습니다”, “앞으로도 인피니트 멤버들과 함께할 수 있고 제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언제든 멤버들과 함께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동안 저를 믿어주고 더없이 뜨겁고 큰 사랑을 주신 인스피릿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감사합니다” 이다.

이는 서현이 발표했던 입장문에서 그대로 베꼈다고 확실시되는 문장이다.

게다가 일부 누리꾼들은  애프터스쿨 가은, 뱡용국, 호야, 박지민 등 연예인 7명의 입장문과 비슷한 지점을 발견했다며 추가적으로 표절 의혹을 제기한 상태이다.

한편 엘은 지난 2010년 그룹 인피니트로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다.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활발히 활동하는 엘은 지난달 종영한 KBS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 출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엘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