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가 비키니 입고 방송하자 생긴 일…

  						  
 								 

개그우먼 박나래가 방송에서 ‘비키니’를 입었다가 엄청난 일이 벌어졌다.

박나래는 지난 20일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에 출연하여 비키니 때문에 프로그램이 폐지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나한테 정말 센 이야기가 있다고” 말하며 모두의 관심을 끌었다. 이어 박나래는 “무명시절에 케이블 채널에서 시청률이 안 나오고 화제성도 없어서 스스로 벌칙을 만들어 비키니를 입은 적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비키니를 입고 난 뒤에 다음 주에 프로그램이 없어져 이후 심의 부서가 생겼다. 심지어 담당 PD는 지방으로 좌천됐다”며 충격적인 과거를 고백했다.

이 말을 들은 전현무가 “도대체 어떤 모습이길래 좌천까지 됐느냐?”고 묻자, 박나래는 “필름을 못 구하게 폐기처분 됐다”고 답하며 녹화장을 경악하게 했다.

한편 박나래의 충격적 에피소드가 담겨있는 ‘어서 말을 해’는 20일 오후 11시에 방영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박나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