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다가 현재 망해버린  ‘YG 양현석’ 근황

  						  
 								 

국민들 몰래 뒤에서 온갖 범죄를 저지르고 있던 양현석, 그야말로 한순간에 몰락해가고 있다.

양현석은 현재 도.주 우려가 있다는 판단 하에 출국 금지를 받았다.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벌인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수사하는 경찰이 조만간 양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9일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양 전 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라며 “다만 이번주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양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는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현재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이에 지난 17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을 압.수수.색해 자금 입출금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상습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찾는 한편 도.박에 사용됐을 것으로 의심받는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 등이 회삿돈을 도.박 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으나, 아직까지 횡.령 혐의와 관련해서는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자금 흐름을 살펴보다가 횡.령 의혹이 있으면 별건으로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양 전 대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그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계좌 분석을 이른 시일 내에 끝낸 뒤 소환조사에서 성.매.매알선 혐의도 같이 신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블랙핑크랑 위너는 어쩔거냐”, “악동뮤지션…도망쳐 제발”, “대한민국 3대 기획사 사장이 저지른 일들…”, “양현석 진짜 구리다”, “더러운 짓은 다하고 다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