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손님이 커피줬는데…이게 뭐죠?”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바하다가 손님이 커피줬는데 이거 뭐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을 소름돋게 만들었다.

글쓴이는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중, 처음보는 손님이 졸려보인다면서 커피를 줬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손님이 준 커피 색감이 이상해서 마시지 않고 버렸는데, 바닥에 이상한게 보이더라. 이게 뭐냐”며 사진을 함께 올렸다.

그가 올린 사진에서 종이컵 바닥에 녹다 만 알약이 붙어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는 곧장 손님에게 커피에 들어있는 약이 뭐냐고 따졌지만, 손님은 자기가 넣은게 아니고 커피기계에 들어있던 거라고 변명을 했다. 글쓴이는 우선 알겠다고 대답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신고 후 조금 뒤에 손님이 계산을 하러 왔는데 돈, 휴대폰, 신분증마저 없어서 PC방 요금 9천원을 내지 못했다. 이에 글쓴이는 손님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커피문제로 시간을 끌며 경찰을 기다렸고, 곧 경찰이 와서 상황설명을 했다.

그리고 경찰이 여러가지를 조회한 결과, 해당 손님은 지적장애 2급에 범.죄기록도 많고 심지어 어제 교.도.소에서 출.소한 사람이었다.

그는 “자기가 먹던 콜라에 약 넣어 먹으려고 했는데, 커피에 넣었고 그 커피를 아르바이트생에게 준 것”이라며, 커피를 왜 줬냐고 묻는 말에는 “모르겠다”고 둘러댔다.

경찰이 손님을 데리고 나간 후, 그 글쓴이가 자리를 치우며 발견한 약은 ‘스틸녹스’. 2알만 먹으면 바로 잠든다는 수면제로 알려졌다.

이 사건 이후 글쓴이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처럼 보.복을 당할까 무서워 ‘망.치’를 옆에 두고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나라면 바로 알바 그만뒀다’, ‘너무 위험한 것 같다’, ‘왜 출.소시킨거냐’, ‘소름끼친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