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서야 공개된 한강 토막살.인범 진짜 정체..

  						  
 								 

모텔에서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피의자 38살 장대호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장대호의 얼굴은 사진을 별도로 배포하지 않고 언론 노출 시 마스크 착용 등 조치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현행법상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의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으면 얼굴을 공개할 수 있다.

연이은 한강 토막 살.인범에 대한 관심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에 대한 과거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그중 일베 사이트에는 “예전에 나랑 만난 사람이네”라며 장대호에 대한 정체를 알리는 듯한 글이 올라왔다.

알고보니 장대호는 과거 관상카페 운영진으로 활동했으며 유튜브에 문워크 영상도 올린 적이 있다고. 일베에서는 장대호는 ‘문워크게이’라는 닉네임으로 불렀다.

장대호는 자신의 문워크 영상을 올리고 “6개월만에 여자한테 답장 받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글 내용에는 “6개월 전에 마이클잭슨 춤 개인 강의하는 영상에다 내가 저렇게 댓글 달았거든? 근데 6개월만에 다른 백마녀한테 답장 받았다. 근데 prick은 찌.르다 아니냐? 해석하면 저.질 변.태 찌.르다인데 당췌 무슨 뜻인지 이해 못하겠다”라고 적혀있었다.

이 외에도 장대호는 자신이 운영하던 관상카페에서 정모를 열며 사람들과 친분을 쌓아왔다.

관상카페에 ‘도해’라는 닉네임을 검색하면 그가 올렸던 사진과 글을 볼 수 있다. 춤추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댄스 동호회까지 참석했으며 사람들과 잘 어울렸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지금 일베에서는 쟤 관련된 글 다 지운다는 소문이”, “멀쩡한 사람이였네”, “역시 일베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